민경욱 "기표 마친 투표용지가 벌써 파쇄된 채 발견, 또하나의 부정선거 증거"...기자회견 후 검찰 출석
민경욱 "기표 마친 투표용지가 벌써 파쇄된 채 발견, 또하나의 부정선거 증거"...기자회견 후 검찰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표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돼야 하는데 파쇄...부정선거의 또하나의 증거"
"프로그래머 숫자배열 찾아 문자 변환하니 'Follow the party(당을 따르라)' 구호"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4·15 총선 사전선거 조작의혹을 제기 중인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검찰 출석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파쇄된 투표 용지 뭉치를 들어보인 후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되어야 한다"며 "파쇄 되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표된 투표용지가 파쇄 돼 발견된 것 역시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했다.

민 의원은 또 "투표용지 관리를 잘못한 구리시 선관위 직원들을 고발할 것"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어제 검찰에서 압수수색 영장이 떨어졌다며 저에 대한 압수수색을 영장을 집행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민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토론회에서 "기표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고 주장하며 투표용지를 공개했다. 그런데 이 투표용지 6장은 경기도 구리시 선관위에서 분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의정부지검은 이와 관련해 민 의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민 의원은 "그들이 '투표용지 탈취 사건'이라고 부르며 수사의뢰 한 것에 대해 (검찰이) 증거를 찾아야겠다는 취지로 압박하는 것으로 느꼈다"며 "어차피 3시에 의정부지검에 출두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에 민 의원은 투표용지를 의정부지검에 제출하는 대신 대검찰청에 부실 선거관리로 구리시 선관위를 고발하며 증거물로 제출하겠다고 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에는 페이스북에 부정선거의 근거로 "전산조작 의혹도 있다"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했다. 이어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 THE PARTY(당을 따르라)'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했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에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에게 많은 시간이 없을 수도 있다"라며 "검찰에 출석하라는데 괜히 투표용지를 훔친 잡범의 교사범이나 공범으로 덜컥 구속을 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후 3시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 검찰은 민 의원이 이번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고발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또 선관위가 민 의원을 고발한 사건은 의정부지검에 배당한 상태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이 구속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공범 또는 교사범 이런 식으로 부를 수도 있다는 변호인들의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투표용지를 제보한 인물에 대해 "공익제보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얘기하는 사람인데, 이런 사람들 때문에 사회가 발전하므로 신분이 보장돼야 한다"며 "공익제보를 받을 수 있는 접수자 유형이 있는데 목록 중 첫 번째가 국회의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제보를 받았고 그 목적에 맞게 밝힌 것"이라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도록 법률로 정하고 있고 신분을 밝히면 처벌받는다"고 덧붙였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