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이명박-박근혜 前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고민하지 않아도 될 시점 됐다"
문희상 "이명박-박근혜 前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고민하지 않아도 될 시점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서 처음 나온 전직 대통령 사면론...文 "그 판단은 대통령 고유 권한, 대통령 성격 미뤄 짐작할 때 아마 못 할 것"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보복 연장이라는 세력이 늘어나고 개혁 동력을 상실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고민하지 않아도 될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여권에서 처음 나온 전직 대통령 사면론이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사랑재에서 개최된 퇴임 기자회견 도중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2년 간 국정운영 방향은 어때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만약 건의할 용기가 있다고 한다면 과감히 통합의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중에는 물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사면을 의미하는 것이냐'라는 물음에 "사면을 고민하지 않아도 될 시점이 됐다는 것"이라고 답한 것이다.

문 의장은 "모든 지도자가 초장에 적폐청산을 갖고 시작하는데 그게 지루해진다"며 "적폐청산만 주장하면 정치보복 연장이라는 세력이 늘어나고 개혁 동력을 상실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그 판단은 대통령 고유 권한인데 그 분(문재인 대통령)의 성격을 미뤄 짐작할 때 아마 못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작년 2월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재판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전 대통령의 사면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