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미향 논란 '제2의 조국 사태' 될 듯...여권은 왜 감싸나"
진중권 "윤미향 논란 '제2의 조국 사태' 될 듯...여권은 왜 감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이 與에 대단한 존재도 아니고 왜 감싸고 도는지...운동권 서사 무너져서는 안된다는 절박감 때문일까"
"윤미향 청산 않는 한 위안부 운동 도덕성에 생긴 상처는 절대 치유 안 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논란들이 ‘제2의 조국 사태’가 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당선인과) 이용수 할머니의 화해를 계기로 총력 방어 태세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의 이 글은 정의연의 부정회계 의혹을 폭로한 이 할머니를 찾아가 용서를 구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가 나온 직후 올라온 것이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할 마음이 없다는 후속 보도도 이어졌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에서 대충 그렇게 방향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또 한바탕 시끄러울것같다”며 “조국은 갔지만 조국 프레임은 계속 사용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한 뒤 “어차피 의혹 확인은 검찰의 손으로 넘어갔고 진상 파악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정경심 건처럼 흔적 감추는 데에 능한 금융사기꾼들이 개입된 사건은 아닐 것”이라며 “윤미향이 민주당에서 대단한 존재도 아니고 대체 왜 감싸고 도는지”라며 “자기들에게 정당성을 부여해주던 운동권 서사가 또다시 무너져서는 안 된다는 절박감 때문일까”라고도 했다.

또 “위안부 할머니들의 운동은 그것을 지지하고 지원해 온 수많은 국내외 시민들의 신뢰 위에서만 가능하다”며 “여든 야든 협소한 당리당략을 떠나 진정으로 이 운동을 배려할 줄 알아야 한다. 윤미향을 청산하지 않는 한 위안부 운동의 도덕성에 생긴 상처는 절대 치유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