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간 지드래곤에게 쏟아진 위문편지… 백골부대 업무 차질
군대간 지드래곤에게 쏟아진 위문편지… 백골부대 업무 차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신병교육대 입소한 지드래곤, YG 위문편지 자제 요구
최근 입대한 YG엔터테인먼트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연합뉴스 제공)
최근 입대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인 지드래곤.(연합뉴스 제공)

 

최근 백골부대에 입대한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0)에게 위문편지가 쏟아지면서 해당 부대가 업무 마비 등의 고초를 겪고 있다. 지드래곤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10일 팬들에게 위문편지를 자제해 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YG는 "너무 많은 양의 위문편지로 인해 지드래곤이 부대 내에서 난처한 처지에 놓였다"며 "현재 신병교육대 위문편지 이메일 계정으로 지드래곤에게 쏟아지는 편지 때문에 부대 업무가 마비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YG는 "백골부대 신병교육대는 이메일로 들어온 위문편지를 출력해서 해당 훈련병에게 나눠주는데 A4 용지, 프린터 잉크가 지드레곤 때문에 계속 동이나 동료 훈련병들이 위문편지를 못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지드래곤은 지난달 27일 강원도 철원 육군3사단 백골부대 신병교육대에 입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