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음주단속 비접촉 방식으로 재개..."'후' 안 부셔도 된다"
경찰, 음주단속 비접촉 방식으로 재개..."'후' 안 부셔도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올해 1월 말 중단했던 음주단속 전면 재개...새로 개발한 비접촉식 감지기 활용
운전자가 '후'하고 불지 않아도 돼...운전자 입에 갖다 대기만 해도 측정 가능
경찰 "신형 감지기 숙련도 높여 효율적 단속 하겠다"

경찰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중단했던 음주운전 단속을 전면 재개했다. 바이러스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비접촉식 감지기를 사용한다.

경찰은 지난 18일부터 전국에서 비접촉식 감지기를 활용한 음주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경찰은 기존의 음주운전 단속을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올해 1월 말 중단했다. 이후 경찰은 일제 검문에서 선별 단속으로 방식을 바꿔 의심되는 운전자만 골라내 검사를 했다.

경찰이 새로 개발한 비접촉식 감지기는 1m가량 연장이 가능한 지지대를 부착한 것이다. 경찰이 거리를 두고 운전석 창문 너머 운전자의 입 근처에 감지기를 갖다 댈 수 있게 했다. 알코올 감지기는 이전처럼 운전자가 ‘후’하고 불지 않아도 된다. 운전자 입에서 한 뼘 정도의 거리에만 감지기를 갖다 대도 측정이 가능하다. 경찰은 감지기에 씌운 부직포나 비닐은 수시로 소독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예전의 음주운전 단속에 익숙해 새로운 방식에 낯설어하고 있다. 실제 현장에서 경찰관들은 “음주 단속 중입니다. 선생님, 에어컨은 잠시 꺼주시고요. 마스크 잠깐 벗어주시고요. ‘후’ 안 부셔도 됩니다”라며 매번 설명을 하고 있다. 일선 경찰관들은 “‘후’ 불지 않고 가만히 있어도 괜찮다”는 안내를 반복하고 있다.

경찰 측 관계자는 “일제 단속은 음주운전자를 잡아내기도 하지만 운전자들이 평소에 '단속이 강력하니 술을 마시면 안 되겠다'고 생각하게 하는 예방효과가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며 “신형 감지기 숙련도를 높여 효율적인 단속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