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야당, 지난 1년간 품격 찾다가 망했다...지금 한국 현실이 한가하게 품격 찾을 때인가?"
홍준표 "야당, 지난 1년간 품격 찾다가 망했다...지금 한국 현실이 한가하게 품격 찾을 때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지금 야당은 1년간 품격 찾다가 망하지 않았냐”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이 한가하게 품격을 찾을 때인지 되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방송 섭외가 올 때마다 콘셉트를 잡는 데 고심할 수밖에 없는 점이 재미있게 할 것인가, 점잖고 품위있게 할 것인가(라는 부분)”이라며 “다소 위선을 가미하더라도 품격 있게 방송해야 한다는 주문이 있는 반면, 있는 그대로 바르고 정직하게 방송을 하며 재미 있게 해야 한다는 주문도 있다”고 했다.

이어 “어떤 분은 향후 이미지를 고려해 품격을 내세우지만, 저는 어쩐지 위선적인 냄새가 나 품격 있는 척 하기가 몸에 배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거친 광야에 나설 수밖에 없는 내 입장으로는 야당의 품격보다는 국민 마음을 얻을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을 채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공천 문제로 통합당을 탈당한 홍 전 대표는,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대구 수성구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있는 현재, 홍 전 대표의 통합당 복당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