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캐나다·멕시코와 국경폐쇄 한달 더…두번째 연장
美, 캐나다·멕시코와 국경폐쇄 한달 더…두번째 연장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20 11:05:51
  • 최종수정 2020.05.2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1일부터 육로이동 봉쇄…의료인·트럭 운전사 등 필수이동은 허용
미국-캐나다 국경검문소

 

미국은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캐나다, 멕시코와 접한 국경폐쇄 조치를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는 오는 20일 종료되는 캐나다, 멕시코와의 비필수적 여행제한을 다음달 22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성명을 내고 "행정부가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다고 확신할 때까지 비필수적 여행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캐나다, 멕시코와 접촉해 왔고, 그들도 이 제한을 연장하는 것이 현 시점에서 신중한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과 싸우기 위해 미국과의 국경폐쇄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는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시점인 지난 3월 21일부터 국경을 통한 비필수적인 여행을 30일간 제한하는 데 합의하고 30일 뒤 재평가하기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자 울프 대행은 지난달 20일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늦추고 국가의 단계적 개방을 허용하는 데에는 국경 통제, 이동 제한 및 기타 제약이 여전히 중대하다"고 언급하며 시한을 한 달 더 연장했다. 이번이 두 번째 연장인 것이다.

이번 연장 조치로 해당 국경에서 여행, 여가 목적의 이동은 여전히 금지되지만 의료 전문가, 항공사 승무원, 트럭 운전사 등 필수적 요원의 국경 이동은 허용된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