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 존재 확인…철저히 수사해야"
민경욱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 존재 확인…철저히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내부 사정에 정통한 컴퓨터 전문가 제보"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투표지분류기에 통신장치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선거관리위원회 내부 사정에 정통한 컴퓨터 전문가 제보로 이번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분류기에는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팩트럼 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선관위 해명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투표지분류기에서 분류작업을 마치면 개표상황표가 출력되는데 개표상황표에는 선거인수, 투표용지교부수, 후보자별득표수 등이 표기된다. 개표상황표에 표기된 정보를 알기 위해서는 메인 서버와 무선통신을 해야 한다"며 "투표지분류기가 메인서버와 통신을 했다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라고 했다.

이어 "선관위는 불투명한 해명만 되풀이할 것이 아니라 투표지분류기 검증 및 확인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검찰은 관련 증거가 훼손되지 전에 하루빨리 물증확보와 수사에 나서라"고 했다.

민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제보자의 신원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해당 의혹을 선관위에 확인해봤느냐는 질문에는 "크로스체크는 믿음이 있어야 하는데 선관위는 제기되는 의혹에 '아무말잔치' 답변만 내놓고 있다"면서 "미리 (이번 의혹을 선관위에)얘기해주는 게 도망갈 논리를 준비할 시간만 줄 수 있어 (언론에)먼저 발표를 했다"고 밝혔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