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관련 의혹 일파만파 확산 중인데...靑 "당이 대응"-이해찬 "이 정도 가지고, 심각하진 않다"
윤미향 관련 의혹 일파만파 확산 중인데...靑 "당이 대응"-이해찬 "이 정도 가지고, 심각하진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핵심관계자 "입장 밝히기 적절치 않아...함부로 청와대 끌어들이려 하지 않으면 좋겠다"
이해찬 "아직 검토할 사안 아냐, 상황을 좀 더 보자"...조선일보 보도
여론은 분노...한 네티즌 "세월호 사건 등 처럼 이번 정의연 논란도 철저한 진상조사 통해 위안부 할머니들 억울함 풀어드려야"
문재인 대통령(左),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시절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청와대는 19일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적절치 않다"는 두루뭉술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윤미향 당선자 의혹 관련) 정리된 입장이 없다 윤 당선자가 더불어시민당 당선자기 때문에 당에서 대응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에서 충분히 대응을 하고 있지 않냐"며 "드릴 말씀이 없다"고도 했다. 윤 당선자 의혹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한일 위안부 문제와 연결돼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함부로 (청와대로) 끌어들이려 하지 않으면 좋겠다"며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당 일각에서 윤 당선자에 대한 '제명' 처분 주장까지 나오는 상황에 대해 "아직 검토할 사안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 대표는 18일 광주 5.18 기념식에 당 지도부와 함께 참석한 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기념식이 끝난 뒤 지도부가 따로 모여 윤 당선자와 관련한 논의를 했다"며 "이 대표가 옆에 놓여있던 윤 당선자 의혹을 보도한 신문을 보면서 '지금 이 정도 사안을 가지고 심각하게 뭘 검토하고 그럴 부분은 아닌 것 같다. 상황을 좀 더 보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여론은 분노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청와대는 자신들한테 불리한 일만 터지면 무조건 발 빼고 본다. 이게 나라냐"며 "광주 사태, 세월호 사건 처럼 이번 정의연 논란도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억울함을 풀어드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해찬이 '이 정도 사안'이라고 말하는 게 정말 가증스럽다"며 "지금은 권력에 취해 미쳐 날뛰지만 머지않은 날에 파국을 맞게 될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