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변호사 "이준석, 민경욱 의원님께 토론제안? 코인벌이 어지간히 좋아한다"
김소연 변호사 "이준석, 민경욱 의원님께 토론제안? 코인벌이 어지간히 좋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놔두고, 뭐 하러 '악마의 편집' 하는 지상파에 나가나? 지상파 코인벌이 좋아하는 분들이나 나가서 얼굴 많이 알려라"
"제가 작년에 이준석에게 유튜브 직접 해보라고 말했더니 '나중에 전부 구속될 거 같아요'라고 했다...그렇게 공권력이 무섭나?"
김소연 변호사. (사진=펜엔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소연 변호사. (사진=펜엔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소연 변호사(전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후보)는 19일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을 향해 "지상파? 민경욱 의원님께 토론제안? 코인벌이 어지간히 좋아한다"고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제 의견과 의사가 과감 없이 방송에 나가는 게 가능한 우리 시대에 맞는 유튜브를 놔두고, 뭐 하러 '악마의 편집'으로 나중에 귀찮게 언중위(언론중재위원회) 가고 소송해야 하는 지상파에 나가나? 지상파 코인벌이 좋아하는 분들이나 나가서 얼굴 많이 알려라"고 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전날 민경욱 통합당 의원에게 토론을 제안하며 "지상파 방송 토론프로에서 투표 음모론 관련해 저랑 토론을 기획했다는데 좀 받으시죠. 왜 지상파 출신이 지상파에 판 깔아도 유튜브로만 가나"라고 한 바 있다.

김 변호사는 "이준석에게 제가 작년에 왜 유튜브 안 하는지, 계속 출연만 하고 안 하냐, 직접 해보라고 말했더니 "나중에 전부 구속될 거 같아요'라고 했다"며 "유튜버들 하는 게 너무 위험해 보여서 구속될 것 같다고. 그래서 안전하게 출연만 하고 출연료만 땡겼나? 저는 속으로 '그랬어요~ 그렇게 공권력이 무서웠어요? 부들부들 겁났구나!' 생각했다. 청년정치인이니 겁날 수도 있다"고 조소했다.

또 "민 의원님도 그랬을 테지만, 저에게도 지상파 인터뷰 요청 진작 왔다. JTBC는 인터뷰 원하는 내용이 제가 시간을 쓰기에는 포인트가 없어서, 나중에 악마의 편집으로 유용하게 써먹으려는 게 눈에 보이는 애매한 취재요청이라 대응 안 하기로 했다"며 "JTBC의 악마의 편집과 허위 미투, 눈물이 증거인 방송들은 워낙 악명이 높다. 그래서 시간 낭비 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 재작년 이규연 스포트라이트가 박범계 측근들 불법 선거자금으로 구속된 사건 취재 왔다가 몸 사리는 거 보고, 언론인이 곤조도 없다 생각했기 때문에 지상파의 코인벌이에 동원되고 싶지도 않았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