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글로벌 행보 재개
이재용 삼성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글로벌 행보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 없어...거대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시안의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하면서 4개월 만에 글로벌 경영 행보를 재개했다. 특히 이번 중국 방문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전 세계 주요 기업인 중 이 부회장이 사실상 처음이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시안 소재 메모리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가 없다.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안 사업장 방문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함께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대국민 사과 발표 이후 지난 13일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대해 논의한 데 이어 이번에는 중국 출장을 결정, 적극적인 경영 행보를 통해 '뉴 삼성'에 속도를 내려는 의지를 드러내는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이 이날 방문한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시안에 150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삼성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2030년까지 세계 1위에 오른다는 목표인 '반도체 2030' 비전 달성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