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지킴이’ 자처한 ‘반아베반일 청년학생공동행동’ 관계자들, 농성 1600일 기자회견
‘소녀상 지킴이’ 자처한 ‘반아베반일 청년학생공동행동’ 관계자들, 농성 1600일 기자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경찰서, 정의기억연대의 ‘수요시위’ 현장 안전 고려해 완장을 착용하고 기자 신분증 제시한 경우 취재 보호할 방침
1
서울 종로구 수송동 소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일본군 위안부’ 동상(소위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이른바 ‘소녀상 지킴이’를 자처하고 나선 ‘반아베반일 청년학생공동행동’ 회원들이 농성 1600일을 맞아 16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박순종 기자)

서울 종로구 수송동 소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일본군 위안부’ 동상(소위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이른바 ‘소녀상 지킴이’를 자처하고 나선 ‘반아베반일 청년학생공동행동’(이하 ‘반일행동’) 회원들이 농성 1600일을 맞아 16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10여명의 ‘반일행동’ 회원들은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일본군 위안부’ 동상 앞으로 ‘친일 반역 무리 미래통합당 해체하라!’ ‘아베 정부의 군국주의 부활 책동 중단하라!’ ‘문재인정권은 매국적 한일합의 폐기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모였다.

이들은 “정권이 바뀌었어도 매국적인 한일합의는 폐기되지 않았으며 역사왜곡을 일삼고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친일 반역 무리의 망언·망동은 날마다 끝도 없이 치솟고 있다”고 주장하고 “아베 정부는 일본군 성(性)노예제 문제 해결하라” “아베 정부는 군국주의 부활 책동 중단하라” “문재인 정권은 매국적 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친일 반역 무리 미래통합당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기자회견에 앞서 이들은 자신들의 기자회견 내용을 알리는 포스터에서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했지만, 이들은 펜앤드마이크 기자의 취재를 거부하며 기자를 자신들의 기자회견 장소로부터 떨어뜨려 줄 것을 현장을 통제하는 경찰 관계자들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30여년 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뤄온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또는 약칭 ‘정대협’)와 관련된 파문이 확산되자 ‘정의기억연대’ 측이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 개최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집회(소위 ‘수요시위’) 현장을 더욱 철저히 통제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는, 각종 유튜브 채널 운영자들도 자신들이 ‘기자’라며 ‘정의기억연대’ 집회 현장으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현장의 안전을 책임 지고 있는 경찰로서는 신원이 불분명한 이들의 무분별한 현장 진입을 허용했다가는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종로경찰서 측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4조가 정하는 바에 따라 등록언론사에 재직중인 기자임을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을 패용하고 완장을 착용한 기자들에 한해서는 ‘수요시위’ 취재를 보호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