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보충역 기초군사훈련 4주서 3주로 단축 방침
육군, 보충역 기초군사훈련 4주서 3주로 단축 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해병대 3주 훈련으로 논의 가속화...일각선 '예비역 전투력 하락' 우려도
육군훈련소에서 신병 훈련을 받고 있는 훈련병들.(사진=연합뉴스)
육군훈련소에서 신병 훈련을 받고 있는 훈련병들.(사진=연합뉴스)

육군 보충역(병역판정검사 4급)의 기초군사훈련 기간이 4주에서 3주로 줄어든다.

17일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보충역 육군 기초군사훈련의 기간을 해병대 훈련 기간과 같은 3주로 조정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지난해부터 보충역 군사 훈련 기간 단축을 검토해 왔고, 우선 해병대 제주 훈련소의 보충역 훈련 기간을 4주에서 3주로 단축했다.

육군은 현재 사회복무요원 등 보충역이 받는 기초군사훈련을 4주간 시행하고 있다. 해군의 경우 산업기능요원·승선예비역 기초군사훈련을 3주간 시행 중이다. 육군만 기초군사훈련을 4주 시행하는 것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까지 제기되자 국방부가 훈련 기간을 통일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최근 한국 축구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28·토트넘)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4주가 아닌 해병대에서 3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사실이 주목받으면서 육군 훈련 기간 단축 논의도 가속된 요인도 있다고 한다.

국방부는 보충역이 사회복무요원 등으로 복무하는 만큼 과도한 군사훈련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것으로 보이지만, 일각에서는 유사시 예비역들의 전투력 하락을 야기할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보충역은 현역 근무기간 중 군사훈련을 거의 받지 않아 사격 등 기초군사훈련을 받는 시점은 훈련소에서가 사실상 전부다.

보충역의 기초군사훈련 기간은 3주가 되지만 현역병의 신병 기초군사훈련 기간은 육해공군, 해병대가 군별로 차이를 두고 있다. 육군은 5주, 해군과 공군은 4주 훈련을 한다. 해병대는 가입소 기간에도 제식훈련 등을 진행해 총 훈련 기간이 7주다. 다만 군 관계자는 “이미 해병대에서 3주 동안 교육을 하고 있다"며 "해병대와 마찬가지로 육군도 4주간 받는 훈련을 3주로 압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