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변호사 "이준석, 자신의 뇌피셜을 당론으로 규정...참 못 쓸 사람" 직격탄
김소연 변호사 "이준석, 자신의 뇌피셜을 당론으로 규정...참 못 쓸 사람"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거짓말하는 사람들, 싸가지 없는 사람들은 못 봐준다...이 친구는 앞으로 제가 담당하겠다"
"선거 부정인지 아닌지가 중요한 게 아냐...사법절차에 따른 검증 절차 원천봉쇄하려는 상황 바로잡는 게 더 중요"
김소연 변호사. (사진=펜엔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소연 변호사. (사진=펜엔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소연 변호사(전 미래통합당 대전 유성을 후보)는 14일 4·15 총선 선거 부정 의혹에 대해 "통합당 지도부에서 근거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주장한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을 향해 "이 친구는 자신의 뇌피셜을 당론이라 규정해버린다. 참 못 쓰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제가 만난 의원님들, 후보님들, 저에게 사건 의뢰한 분들은 우리당 사람이 아닌가? 우리 대전은 아침에도 회의했는데 말이다. 이런 자들 제명시켜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변호사는 "선거 부정인지 아닌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런 친구들이 나서서 자유로운 의견 개진과 사법절차에 따른 검증 절차를 원천봉쇄하려는 상황을 바로잡는 게 더 중요해 보인다"고 했다.

또 "바른미래당 혁신위 때부터 봤지만, 참 못 쓰겠다. 얼마나 똑똑한지 몰라도 일단 싸가지부터 있어야 한다. 정치를 누구한테 배웠길래 이따위인가?"라고 분노했다.

김 변호사는 끝으로 "저는 거짓말하는 사람들, 싸가지 없는 사람들은 못 봐준다. 이 친구는 앞으로 제가 담당하겠다"고 경고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