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경제 전문가들, 美 2분기 성장률 연율 기준 -32% 전망"
WSJ "경제 전문가들, 美 2분기 성장률 연율 기준 -32%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후 경제회복은 'V자형'이나 'U자형'보다 훨씬 더딘 `나이키형'이 될 것"

경제 전문가들이 미국의 2분기 경제 성장률에 대해 연율 기준 -32%까지 추락할 것이란 예상을 내놓았다. 이후 경기는 천천히 회복해 '나이키'형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64명의 이코노미스트를 대상으로 지난 8~12일 실시한 조사에서 전문가들은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 32%'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발표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4.8%)보다 2분기에는 더 가파르게 추락할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하반기부터는 회복을 시작해 3분기에는 8.5%, 4분기에는 6.7%의 성장률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 성장률은 '마이너스 6.6%'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제조업자협회(NAM)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차드 모트레이는 "5월이나 6월에 경기가 바닥을 찍고 경제활동이 상승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의 68.3%는 경기가 큰 폭으로 떨어진 뒤 회복은 'V자형'이나 'U자형'보다 훨씬 더딘 `나이키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미국 각 주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취했던 각종 제한조치를 완화하며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 움직임에 나서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29.8%가 정상화 조치가 적기에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를, 14%는 너무 늦게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를 각각 내렸다. 반면 31.6%는 너무 이르다고 봤다.

코로나19에 대응해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으로 인하하고, 전방위 유동성 공급조치에 나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대해서는 좋은 점수를 줬다. 전문가들의 71.9%는 파월 의장에 대해 'A 학점'을, 24.6%는 'B 학점'을 각각 줬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