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發 연쇄감염 비상...이태원 방문자 접촉 안한 감염사례도 나와
이태원 클럽發 연쇄감염 비상...이태원 방문자 접촉 안한 감염사례도 나와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4 10:35:33
  • 최종수정 2020.05.1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연쇄감염 가능성 주시하며 감염자 조기발견 시도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의 킹클럽 앞에서 기자들이 취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이태원의 킹클럽 앞에서 기자들이 취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확진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은 타인에게서도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각 지자체에 따르면 인천과 서울에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과 관련해 3차 전파로 추정되는 사례가 보고됐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가 가족, 지인 등에 2차 전파한 데 이어 방문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은 타인에게도 전파범위가 확대된 셈이다.

인천에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확진자(인천 102번)로부터 과외를 받은 쌍둥이 남매에 이어 이들 남매의 또 다른 과외교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쌍둥이 남매가 감염의 연결고리로 밝혀질 경우 3차 감염 사례가 된다. 서울 도봉구에서는 코인노래방이 3차 감염경로로 지목된 사례가 나왔다. 이 코인노래방에는 이태원 클럽 확진자와 접촉한 감염자가 방문했는데, 같은 시간대에 코인노래방에 있었던 사람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마지막 확진자에게 다른 감염 요인이 없다면 코인노래방에서 3차 감염됐을 가능성이 가장 유력하다.

방역당국 역시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한 집단감염이 지역사회 곳곳으로 침투해 'N차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무증상 상태에서도 전파력이 큰 우한 코로나의 특성이 이런 연쇄감염을 가속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의 동선을 따라 다른 지역 유흥시설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올 가능성도 있다. 유흥시설은 밀폐된 공간이라는 특성으로 우한 코로나가 전파되기 쉽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산으로 인한 N차 감염을 막기 위해 조기에 감염자를 찾아내려 시도하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