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철-정주영 손자 손잡다...삼성전자 이재용-현대차 정의선, '배터리 사업' 협력 논의 공개회동
이병철-정주영 손자 손잡다...삼성전자 이재용-현대차 정의선, '배터리 사업' 협력 논의 공개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그룹 총수가 사업 협력 위해 공개된 장소에서 단독으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

국내 1, 2위 그룹의 사실상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국내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두고 직접 만났다. 선대(先代)에선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두 총수들의 만남은 현대차가 미래 주력 산업으로 키우고 있는 전기차에 삼성전자의 배터리가 들어가게 된다는 점에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13일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사장) 등 현대차 임원들은 삼성SDI 충남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삼성측에선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참석했으며 전영현 삼성SDI 사장과 황성우 삼성 종합기술원장(사장)도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그룹의 두 총수가 재계 총수 모임 등을 제외하고 사업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몽구 회장 등 선대에서도 현대차그룹 최고경영진이 삼성 계열사 사업장을 직접 방문한 전례는 없다. 

삼성SDI 천안사업장은 소형 배터리와 자동차용 배터리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공장이다. 현대차는 이번 방문서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전고체전지에 대한 설명을 주로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고체전지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배터리로 기존 리튬이온전지와 비교해 대용량을 구현하고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재계에선 이번 회동으로 두 기업이 향후 전기차 배터리 생산과 관련해 의미있는 진전을 이끌어낼 것이란 관측이다. 나아가 일각에선 두 기업이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