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김대중 비자금 13억5000만달러(약 1조6500억원)"...월간조선 'DJ 돈 추적보도' 눈길
"미국 내 김대중 비자금 13억5000만달러(약 1조6500억원)"...월간조선 'DJ 돈 추적보도'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세청이 'DJ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금액 파악해 국정원에 보고"
"미국 당국은 '대형사건'이라며 이 사안을 중대하게 받아들여"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홍걸씨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홍걸씨

최근 미국내 김대중(DJ) 전 대통령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1억달러 수표'의 사본이 법정에서 확인됐다고 보도한 월간조선이 IRS(미국 국세청)가 국정원에게 보고한 사실을 통해 추가적으로 1억1300만달러에 달하는 자금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월간조선은 5월호에서 "국정원과 국세청이 DJ 비자금을 추적하면서 작성한 전문과 보고서 등이 담긴 비밀 자료를 입수했다"며 "그 추적 과정이 공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월간조선은 "DJ 미국 내 비자금 의혹은 국정원과 국세청뿐 아니라 미국 FBI와 IRS(미국 국세청)도 함께 조사를 벌였다"며 "자료에는 FBI와 IRS가 DJ 비자금으로 의심되는 돈이 미국 유력 정치인에게 흘러 들어간 사실을 포착한 정황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미국 당국은 '대형사건'이라며 이 사안을 중대하게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월간조선은 국정원이 작성한 전문을 공개하며 "전문의 핵심을 요약하면 'DJ가 5억달러 상당의 비자금을 확보했고, DJ뿐 아니라 그의 3남이 관련된 동방가리화상무는 문제의 비자금과 관련이 있는 회사'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동방가리화상무의 '감사'로 등재된 이는 DJ 미국 내 비자금 의혹에 핵심적으로 거론되는 김홍걸씨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IRS가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 시점에 대해선 "2010년 5월에서 8월 사이로 추정된다"며 "그동안 한미 양국은 비자금에 관한 상당한 조사를 했고, 그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이어 "브라이언 조(당시 IRS 소속으로 DJ 비자금과 관련해 국정원과 국세청의 요청을 받은 한국계 미국인)는 비자금 관련 사항을 파악해 국세청(박윤준 국장)에 보고했고, 박윤준 국장은 브라이언 조의 보고 내용을 국정원에 보냈다"라며 당시 보고된 총 13억5000만달러(약 1조65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추적하게 된 배경을 알렸다.

월간조선은 "2010년 9월 말 국정원은 IRS 정보원이 조사한 비자금과 관련된 결정적인 내용을 보고받았다"며 "IRS가 1억1300만달러의 존재를 국세청에 구체적으로 알려왔다는 건 동부 비자금 역시 서부 비자금과 마찬가지로 실체가 있다는 뜻이 된다"고 전했다. 서부 비자금과 관련해선 월간조선이 지난 4월호에서 'DJ 비자금’ 최초 제보자 테리 스즈키의 서류를 통해 1억 달러 수표의 실체를 확인한 바 있다.

월간조선은 1억1300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조성했던 수법에 대해선 'DJ 뒷조사 사건(2018~2019년)'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윤준 전 국세청 차장의 증언을 실었다. 국정원의 DJ 비자금 추적을 도왔다는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던 박윤준씨는 당시 A씨가 은행 대출을 받아 이를 갚지 않고 디폴트 하는 수법으로 1억1000만불 이상을 만들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끝으로 월간조선은 "분명한 사실은 한미 양국의 정보기관(국정원), 수사기관(FBI) 그리고 비자금 추적 전문 기관(IRS)이 해외 첩보망을 통해 입수된 정보를 통해 비자금을 조직적, 전방위적으로 추적했고, 그 과정에서 DJ 비자금으로 유력해 보이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자금이 발견됐다는 점"이라며 "국정원과 국세청은 미국 당국과의 합동조사 결과, 비자금의 실존 가능성이 '다대하다'고 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