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 여파'에 4월 재정적자 903조원...역대 최대규모
美, '코로나 여파'에 4월 재정적자 903조원...역대 최대규모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3 14:04:27
  • 최종수정 2020.05.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 대응에 지출 늘어났지만 세입 차질 생겨
2020회계연도 7개월간 적자 1조4800억달러...3배가량 증가

우한코로나(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의 4월 연방정부 재정적자가 월간 기준 역대 최대규모로 확대됐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의 4월 재정적자는 7380억달러(약 903조3천억원)를 기록했다. 한 달 기준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팬데믹(전 세계적인 유행병) 대응에 지출은 늘어났지만 세입에 차질이 생겨 적자가 폭증했다. 

4월15일이 세금 신고 및 납부 시한이란 점에서 통상 4월은 흑자가 나는 달이지만 올해 재무부는 코로나 사태로 소득세 등 납세 시한을 7월로 연기했다. 

이에 따라 4월 연방정부는 9800억달러를 지출했지만 신규 세입은 2420억달러에 그쳤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지출은 161% 급증한 반면 세수는 55% 줄었다.

미 의회는 지난 3월 각각 83억 달러, 1000억 달러의 긴급 예산에 이어 2조2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를 통과시켰으며 지난달에도 추가로 4840억 달러 규모의 4번째 예산을 통과시켰다.

이에 2020회계연도 첫 7개월(2019년 10월~2020년 4월) 적자는 1조4800억달러로 늘었다. 지난 회계연도 동기(5309억달러)에 비해 약 3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로 대량 실업 사태가 발생해 미국 정부의 수입 기반이 불안해진 상황이다. 지난 7주 동안 총335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며 실업수당을 신청했다. 주간 신청자는 최대 600만명대를 기록하며 2차 오일 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에 세워진 종전 기록(69만5000명)의 약 10배를 나타냈다.

앞서 미 의회예산국(CBO)은 미국의 연방 재정적자가 2020 회계연도에 3조7천억달러, 2021년 회계연도에 2조1천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