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6천억 피해 ‘라임 사태’ 몸통 이종필 구속기소...검찰 “추가 혐의 계속 수사할 것”
1조6천억 피해 ‘라임 사태’ 몸통 이종필 구속기소...검찰 “추가 혐의 계속 수사할 것”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3 12:54:46
  • 최종수정 2020.05.13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상장사 리드에 투자 유치해주는 대가로 14억원 상당 금품 챙긴 혐의
악재성 정보 사전 입수 후 주식 팔아 11억원 상당 손실 피한 혐의
이종필과 공모한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사업본부 팀장도 재판 넘겨져
검찰, 라임의 불법 투자·정치권 유착 의혹 모두 조사할 방침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연합뉴스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연합뉴스

투자자들에게 1조6000원의 피해를 입힌 ‘라임펀드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피의자 이종필(42)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12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이 전 부사장을 특정경제 범죄가중처벌법 위반(수재 등),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12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 라임 자금 300억원을 투자해주는 대가로, 리드 실사주로부터 명품시계, 가방 및 고급 외제차 등을 제공받고, 전환사채 매수청구권 등 총 14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이 전 부사장은 김모 전 라임 대체투자본부장과 공모해 라임이 보유한 또 다른 상장사의 악재성 정보를 사전에 입수하고 공시 전에 주식을 팔아치우는 수법으로 11억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기소 이후에도 추가 혐의에 대해 계속 수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라임자산운용의 불법적인 펀드 돌려막기부터 청와대 관계자를 포함한 정치권의 유착 의혹까지 이번 사건을 전체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 사건은 라임이 펀드의 부실을 고지하지 않고 증권사와 은행을 통해 상품을 판매한 끝에, 파산과 다름없는 환매 중단을 선언하면서 불거졌다. 이 때문에 투자자들이 돌려받지 못한 액수는 1조6000억원에 달한다. 이 전 부사장은 이 사태의 책임자로 지목되고 있다.

검찰은 같은 날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사업본부 팀장도 구속기소했다. 심 전 팀장은 리드에 신한금융투자 자금 50억원을 투자해주는 대가로 명품 시계와 가방, 고급 외제차 등 총 7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사업본부 본부장과 공모해 자신이 지분을 투자한 P사를 통해 1억6500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전 부사장은 라임 사태의 또 다른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등과 함께 지난해 11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돌연 잠적했다. 이들은 5개월간 도피 행각을 벌이다 지난달 23일 서울 성북구의 한 빌라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현재 김 전 회장은 수원지검에서 수원여객 회삿돈 161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