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1분기 영업익 97%-순이익 99.8% 폭락...'어닝쇼크'
신세계, 1분기 영업익 97%-순이익 99.8% 폭락...'어닝쇼크'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2 17:32:56
  • 최종수정 2020.05.1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등으로 백화점, 면세점 매출 크게 감소

신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과 면세점 사업 부진 등으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12일 신세계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1조196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1.1% 감소했고, 순이익은 16억원으로 99.8% 줄었다.

신세계는 코로나바이러스로 매출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근무 인력은 그대로 유지하는 등 고정비용이 크게 늘면서 지난 2011년 신세계와 이마트가 계열분리한 이후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백화점 사업 매출은 331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1.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26억원으로 57.7% 줄었다. 백화점 온라인 부문과 명품, 가전 장르는 매출이 늘었지만, 남성, 식품, 아동, 잡화 등 대부분 장르의 매출이 역신장하면서 전반적으로 실적이 부진했다.

면세점 사업은 더 큰 타격을 받았다. 면세점 매출은 4889억원으로 30.5% 줄었고, 324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공항점 매출은 40% 급감했고, 시내점 매출도 21% 줄었다.

대구 신세계백화점도 매출이 25.5% 줄었고 30억원 영업손실을 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매출은 면세영업 감소 영향으로 11.6% 줄어든 3234억원, 영업이익은 120억원을 기록했다. 코스메틱 부문 매출도 11.1% 줄었고 패션라이프스타일 부문 역시 10.1% 감소했다.

신세계는 "코로나19에 따른 영업환경 악화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면서 "백화점은 온라인 영업활동 강화와 선제적 방역 활동, 인터내셔날은 화장품,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 사업 포트폴리오 경쟁력을 바탕으로 손실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