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10일 수출 -46.3%↓...일평균 기준 30.2%↓
5월 1~10일 수출 -46.3%↓...일평균 기준 3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관세청

5월 들어 10일까지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반토막이 났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69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46.3%(59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조업일수 차이를 고려한 1일 평균 수출액 감소율은 30.2%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반도체(-17.8%), 무선통신기기(-35.9%), 석유제품(-75.6%), 승용차(-80.4%) 등 주요 수출 품목들이 대부분 부진했다.

국가별로는 중국(-29.4%), 미국(-54.8%), 유럽연합(EU·-50.6%), 베트남(-52.2%), 일본(-48.4%), 중동(-27.3%) 등 주요 시장에서 수출이 모두 위축됐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 규모는 약 26억30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지난달 같은 기간의 적자액 24억3000만달러와 비교하면 적자 폭은 2억달러 확대됐다.

1달간 무역수지는 지난 4월 9억5000만달러 적자를 내며 99개월 만에 흑자 행진을 멈춘 바 있다. 이런 추세라면 이번달에도 적자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 나온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