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美정부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
한국, 美정부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200만장, 미국 시간으로 11일 새벽 미국에 도착...방역 현장에 지원 예정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과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 고려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우한 코로나 방역에 비상이 걸린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을 무상으로 긴급 지원했다.

11일 외교부는 한미(韓美) 공조 차원에서 이 같은 조치를 취했음을 밝혔다. 양국은 지난 3월 24일 정상 간 통화에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공동대응을 합의했다. 외교부는 이번 마스크 긴급 지원이 양국 간 합의의 후속 조치로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과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마스크는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시간으로 11일 새벽 미국에 도착한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는 마스크를 의료시설과 의료종사자 등 방역 현장에 지원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주미 한국대사관은 “향후에도 한미 동맹 정신에 기초한 다양한 협력이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미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미 연방정부에 75만회 분량의 우한 코로나 검사 키트를 유상 제공한 바 있다. 메릴랜드와 콜로라도 주정부에도 각각 50만회와 10만회 분량의 한국산 키트를 제공했다.

정부는 현재 마스크 수출을 금지했다. 다만 외국 정부에서 공식 요청하는 경우 예외적으로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인도적 지원 목적의 해외 공급은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 등에 따라 추가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한국 정부에 마스크 지원을 공식 요청한 국가는 70여개국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의료·방역 인프라 부족으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가 큰 국가 등을 선별해 마스크 해외 공급대상 국가를 추가 선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외교·안보상 우방국에 대한 지원 역시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