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봉쇄 완화 발표하자 코로나 감염 다시 증가 '비상'...중국도 재유행 조짐
獨, 봉쇄 완화 발표하자 코로나 감염 다시 증가 '비상'...중국도 재유행 조짐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1 14:00:39
  • 최종수정 2020.05.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獨, 최근 공공생활 제한 조치 완화된 후 도축장, 양로원 중심으로 다시 확진자 급증
'방역 결정적 성과 거뒀다'는 중국, 10일 만에 처음으로 확진자 수 두 자릿수로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억제를 위한 봉쇄 조치들을 완화한 국가들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불거져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11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코로나 대유행을 막을 관리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되는 독일에서는 최근 공공생활 제한 조치가 완화된 이후 도축장과 양로원을 중심으로 다시 확진자가 급증했다.

로버트 코흐 연구소(RKI)에 따르면 확인된 감염자 1명이 얼마나 많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재생산(R)지수는 현재 1.1로 높아졌다. 이는 독일의 코로나 감염이 증가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지난 6일에만 해도 재생산지수는 0.65까지 줄어들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6일 독일 16개 주 주지사들과 회담 후 광범위한 국가 규제 완화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모든 상점들이 다시 문을 다시 열 수 있게 됐다. 또한 학생들은 점차 수업에 복귀할 예정이며, 독일 축구 리그 분데스리가는 16일부터 재개된다.

그럼에도 9일 독일 전역에서는 규제 조치들을 더 빨리 해제할 것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독일은 세계에서 7번째로 많은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했다. 10일 기준 16만9218명이 감염됐고 7395명이 사망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독일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이탈리아나 스페인과 같은 극단적으로 참사를 피했으나, 오히려 시민들이 방심한 나머지 엄격한 조치를 따르도록 하는 데 어려움이 생기는 '예방의 역설'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에서는 육가공공장에서 코로나가 집단 발병해 이미 10만명당 50명 선을 넘어섰다. 튀링겐주의 한 지역에서는 요양시설에서 집단 발병이 이뤄져 10만명당 80명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재생산지수를 1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

재생산지수 증가와 봉쇄 완화조치 간의 관계성이 뚜렷이 증명된 것은 아니지만, 완화 조처가 내려진 지난달 20일 이후의 확진 양상을 설명하는 또 다른 배경이 될 수 있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한편, 코로나 방역이 결정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한 중국에서는 이날 10일 만에 처음으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늘었다.

14명의 신규확진자 중 국내 발생은 12명으로, 이 가운데 11명은 지린성 수란시에서, 1명은 후베이성 우한에서 각각 나왔다.

특히 수란시에서는 해외여행이나 감염 노출 이력이 없는 40대 여성이 남편과 세 명의 자매 등 가족 구성원들을 감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전역의 위험등급을 낮춘 지 며칠 만에 또다시 이들 지역의 위험등급이 상향조정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