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文정권 경찰, ‘전광훈 목사 단체’ 후원시민 은행계좌 뒤지면서 총선 前에는 의도적으로 감췄다
[단독] 文정권 경찰, ‘전광훈 목사 단체’ 후원시민 은행계좌 뒤지면서 총선 前에는 의도적으로 감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투본 집회 후원 시민 계좌 조사...금융기관에 2월14일부터 4월28일까지 통보유예 요청한 경찰
법조계 “특정 종교·정치 성향 겨냥한 조사...통보시기 조율한 데서 정치적 의도 엿보여”
피해 시민 “현 정부의 악행이 정말 끝이 없다는 것 실감”
김문수 기독자유통일당 대표 페이스북

경찰이 보수우파 집회를 주도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의 후원자 계좌를 지난 2~4월 압수수색하고, 그 사실을 4·15 총선 이후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서는 “특정 종교, 정치 성향을 겨냥한 광범위한 조사”라며 “특히 통보 시기까지 조율한 데서 정치적인 의도가 엿보인다”는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김문수 기독자유통일당 대표는 8일 오후 페이스북에 “전광훈 목사에게 헌금했다가 곳곳에서 계좌 추적을 당했다는 비명이 들린다”며 “거기다가 (경찰은) 75일간이나 통지 유예를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에 따르면 경찰은 범투본 집회를 후원한 시민들 계좌를 들여다본 뒤 증거인멸과 증인위협 등의 우려가 있다며 75일간 금융거래정보 제공사실 통보연기를 해왔다. 당사자 모르게 계좌에 대한 조사를 은밀하게 진행하고, 은행에는 총선 끝날 때까지 이를 공개하지 말라며 협조를 부탁한 모양새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해 “총선 끝날 때까지 통지를 미뤘다가, 선거 끝나고 본인에게 계좌 추적 사실을 통지하는 수법이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처리 발표 유예 모습과 똑같다”고 비유했다. 아울러 “드루킹 댓글조작 김경수 경남지사 2심 선고를 총선 이후로 연기하는 모습과 마찬가지”라고도 했다.

펜앤드마이크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개천절 보수우파 집회 때 계좌 이체로 전 목사를 후원한 사람들의 계좌를 지난해 말부터 조회하고 있다. 경찰은 “전 목사의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수사에 따른 불가피한 조회”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소액 후원한 수많은 시민의 개인 계좌까지 압수수색 대상으로 삼아 ‘과잉 수사’라는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개인 사생활이 들춰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김 대표는 페이스북에 “어제 퇴근을 하니 지난 2월 하순에 종로경찰서에서 제 계좌 조회를 했다는 통지서가 도착한 것을 봤다”는 한 시민의 제보를 공개하며 사진을 첨부했다. 이어 “내가 사랑제일교회에 헌금한 것에 대해 계좌 추적을 한 모양”이라며 “현 정부의 악행이 정말 끝이 없다는 것을 실감했다”는 시민의 목소리를 전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