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문재인 정부의 지난 3년은 국가의 존재 이유 증명해온 시기” 강변
이해찬 “문재인 정부의 지난 3년은 국가의 존재 이유 증명해온 시기” 강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늘리고 혁신경제 발전...일본 경제 도발에 맞서 소재부품 산업도 육성” 궤변
“한국판 뉴딜, 고용위기 대응해 사회안전망 재구축해야”
김태년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치켜세우기도...“경륜과 능력, 추진력, 협상력 갖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10일 맞는 문재인 정부의 집권 3주년에 대해 “지난 3년은 국가의 존재 이유를 증명해온 시기”라고 강변했다.

이 대표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국민께 약속했듯 국민이 체감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향해 전진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문재인 케어로 국민 건강을 지켰고 권력기관을 개혁해 국민께 돌려줬다”며 “일자리는 늘리고 혁신경제도 발전했다. 일본 경제 도발에 맞서 소재부품 산업도 육성했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코로나19를 맞아 국민 안전을 지켜내 K-방역의 모범을 창출했고 코로나 경제위기에 선제 대응하고 있다”며 “우리가 코로나19에 세계의 모범으로 잘 대응한 것은 그동안 국민건강보험, 기초생활수급제 등 국민정부, 참여정부 이후에도 꾸준히 만들어온 소셜인프라가 기본적으로 작동하면서 정부가 능동적으로 대처를 잘하고 의료진의 헌신과 국민의 동참이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계획’과 관련 “한국판 뉴딜은 시대적 격변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 뉴딜이다. 고용 위기에 대응해 지금까지 국가가 포괄하지 못했던 사회안전망을 재구축해야 한다”고 전망했다.

또한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신임 원내대표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경륜과 능력, 추진력, 협상력을 모두 갖춘 분”이라고 했다. 이와 더불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둔 지금 일하는 국회, 성과내는 국회를 만드는 중요한 일을 가장 잘 해내시리라 생각한다”며 “특히 일하는 국회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높기 때문에 역점을 두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오늘 선출되는데 협상을 잘해서 20대 국회 남은 민생법안 처리에 전념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