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합동방어훈련 비난 "적은 역시 적...우리가 가만히 앉아 있겠는가"
北, 서해 합동방어훈련 비난 "적은 역시 적...우리가 가만히 앉아 있겠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인민무력성 대변인 담화..."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주장
북한 주민들이 보는 대내용 관영매체에도 이례적으로 실어
앞서 3일, 우리군 GP에 총격 가한데 대해선 침묵

 

북한이 최근 실시된 한국 공·해군의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을 문제 삼으며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인민무력성 대변인은 8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한국 공·해군이 북한 서북도서 기습 도발에 대비해 실시한 합동 방어훈련에 대해 “이번 합동연습은 지난 시기 북남(남북) 쌍방 사이에 군사적 충돌이 발생했던 조선 서해 최대 열점 지역(서해 북방한계선)의 공중과 해상에서 감행됐다”며 “군사 대결의 극치”라 비난했다. 또한 “모든 것이 2018년 북남 수뇌회담 이전의 원점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북한 측은 이번 훈련에 대해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상대방에 대한 일체 적대 행위를 금지하고 특히 서해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기 위해 온 민족 앞에 확약한 북남 군사 합의에 대한 전면 역행이고 노골적인 배신 행위”라고 했다.

이어 "더욱이 엄중한 것은 남조선 군부가 우리를 '적'으로 지칭하고 이러한 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는 사실"이라며 "이는 절대로 스쳐 지날 수 없는 엄중한 도발이며 반드시 우리가 필요한 반응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대변인은 "적은 역시 적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하고 뼛속 깊이 새겨주는 기회"라며 "적이 우리를 치자고 공공연히 떠들며 열을 올리는데 우리가 가만히 앉아있겠는가"라고 했다.

북한이 언급한 6일 합동 방어 훈련은 공군공중전투사령부와 해군2함대가 함께 서해 상공 작전지역에서 진행했다. 북한 경비정의 영해 침범과 북한 해안포부대의 아군 함정 공격 등의 가상 시나리오에 따른 훈련으로 공군 주요 전력인 F-15K, KF-16, F-4E, FA-50 항공기 20여 대와 2함대 고속정 등이 참가했다.

이번 담화가 북한 주민들이 보는 대내용 관영매체인 노동신문에 실린 것이 눈에 띈다. 그간 북한은 대외용인 통신을 통한 대남 비난 담화는 종종 발표했지만, 대내용 매체에서는 이를 자제해왔다. 대표적으로 거친 표현과 함께 청와대를 비난했던 김여정 명의 담화의 경우에도 내부용 매체엔 실리지 않았다.

한편 북한은 지난 3일, 우리군 감시초소(GP)에 총격을 가한데 대해 침묵하고 있다. 북한의 GP 총격은 "쌍방은 어떠한 수단과 방법으로도 상대방의 관할구역을 침입 또는 공격하거나 점령하는 행위를 하지 않기로 한" 9·19 군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다. 군 당국은 지난 3일 북한측에 전통문을 보내 설명을 요구했지만 답변을 얻지 못했고, 이후 의도된 도발은 아니었던 것 같다는 설명을 스스로 내놓은 바 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