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취재정보 '뉴스타파'로 유출 논란...정보 빼돌린 KBS 사회부장은 '징계'는커녕 '승진'
KBS 취재정보 '뉴스타파'로 유출 논란...정보 빼돌린 KBS 사회부장은 '징계'는커녕 '승진'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07 14:50:10
  • 최종수정 2020.05.07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문제 전달했지만 경고로 끝나...사회부장 오히려 사회부 뉴스 총괄하는 주간으로 승진"
KBS노동조합 "취재정보 빼돌린 대가로 무엇을 챙겼나...이번 유출 사건은 최악"
KBS공영노조 " ‘업무상 취득한 영업비밀 엄수’ 사규 위반...인사위원회 개최하려면 ‘감사’ 필수"

KBS 기자가 취재해 내부 보고한 정보가 뉴스타파로 넘어간 뒤 기사화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정보를 무단 유출한 이 모 사회부장은 최근 인사에서 사회부 뉴스를 총괄하는 주간으로 승진해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KBS 법조팀 소속 기자 6명은 7일 사내게시판인 코비스에 '우리는 이번 주간 인사가 부끄럽고 참담하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이○○ 신임 사회주간은 법조팀 취재 보고 일부분을 뉴스타파 기자에게 카카오톡으로 그대로 전송했고 그 보고가 인용된 것으로 보이는 뉴스타파 기사가 보도된 후에야 그 사실을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언급한 뉴스타파 기사는 지난달 9일 보도된 '조선일보의 윤석열 아내 구하기…사실관계 틀렸다'는 기사로, 도이치모터스 사건 관련 경찰 내사보고서 내용을 담고 있다.

KBS 기자들에 따르면 당시 사회부장이던 이 주간은 "사안을 잘 아는 뉴스타파 기자에게 취재하려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기자들은 "예민한 기사가 쏟아지는 법조팀에서 누구도 보고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취재하지 않는다"며 "게다가 이미 우리의 내부 취재물은 뉴스타파의 오보 논란을 해명하는 반박 기사에 이용됐다"고 반박했다.

특히 기자들은 해당 문제를 국장과 본부장에게 전달했지만, 이 모 사회부장에 대한 징계는 경고로 끝나고 이례적으로 사회부장 6개월만에 사회부 뉴스를 총괄하는 주간으로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회부 법조팀 기자들은 "본부장과 국장은 이영섭 전 부장을 사회주간으로 영전시킨 인사를 단행한 이유를 설명해달라"면서 "이번 보고 유출 사건에 대해 보도국 구성원들에게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KBS노동조합(1노조)는 '취재정보 빼돌린 대가로 무엇을 챙겼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사실상 취재 정보를 팔아먹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양승동 사장 체제 이후 KBS 구성원들간의 신뢰와 원칙이 무너진 게 한두번이 아니지만 이번 취재정보 유출 사건은 그야말로 최악"이라고 비판했다.

KBS공영노조(3노조)는 " 이 사건이 일어난 뒤 사회부 기자들과 김종명 보 도본부장, 엄경철 통합뉴스룸 국장 등을 오가며 벌어졌다는 항의 내용 등 을 참고해볼 때 이는 ‘업무상 취득한 영업비밀 엄수’라는 회사 사규를 위반했다는 지적을 피해가기 어려워 보인다"며 "사규위반 사항에 대한 징계를 위한 인사위원회를 개최하려면 ‘감사’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