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아태소위, 비공개 원격회의 열고 ‘北지도부 급변사태 대비’ 관련 계획 논의
美하원 아태소위, 비공개 원격회의 열고 ‘北지도부 급변사태 대비’ 관련 계획 논의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07 13:38:30
  • 최종수정 2020.05.0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북한정권 핵심에) 누가 다음에 올지 준비해야 한다”
테드 요호 미 하원의원(VOA)
테드 요호 미 공화당 하원의원(VOA)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태소위가 북한문제에 관한 원격회의를 열고 북한 지도부의 급변 사태에 대비한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 하원 외교위 아태비확산 소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북한 지도부 위기의 위험과 영향”을 논의하기 위한 원격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빅터 차 한국석좌와 수미 테리 한국석좌, 브루킹스연구소의 정박 한국석좌와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이 참여했다.

아태소위 위원장인 민주당 아미 베라 의원실 관계자는 6일 VOA는 이날 회의는 의원들과 관계짜만 참여하는 비공개 형식으로 개최됐다고 말했다.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을 계기로 의회 차원에서 관련 현안과 미국의 정책을 점검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했다는 설명이었다.

VOA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상원과 달리 휴회를 5주 이상 연장하고 있는 하원이 기존의 청문회 형식을 대체해 원격으로 대북 현안을 점검하는 첫 번째 사례였다.

의원들은 회의를 통해 북한 지도부 내 급변사태에 대비한 계획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베라 의원은 성명에서 “국제사회가 북한 내 승계 위기는 모면한 것으로 보이지만 명확한 계획 없이 북한과 역내 전체에 걸쳐 발생할 수 있는 불안정성을 생각하는 것은 두려운 일”이라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베라 의원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 사망에 관한 소문은 이런 격변 사태를 책임있게 다루기 위해 미국이 한국, 일본과의 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역내 다른 나라들과도 대화를 유지해 이런 위기 발생 전에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밝혔다.

공화당 간사인 테드 요호 의원도 미국이 북한 지도부 변화에 대비할 것을 강조했다.

요호 의원은 “이번 사례는 북한 지도부 변화 시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중요한 질문을 제기한다”며 “북한의 독재는 후계라인에 알 수 없는 많은 것들을 남기는 상부가 무거운 권력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씨든 그의 여동생이든 혹은 알 수 없는 누군가가 됐든, 우리는 (북한정권 핵심에) 누가 다음에 올지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