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저는 국회의원 아니에요' 발언 파문에 뒤늦게 "부끄럽게 생각한다" 사과
이낙연, '저는 국회의원 아니에요' 발언 파문에 뒤늦게 "부끄럽게 생각한다"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화재참사 유가족과 대화 논란 일자 하루 만에 입장 표명
"유가족 아픔에 다다를 수 없는 것은 자명한 일…제 수양 부족"
"'등골 오싹하다'는 장제원 의원 등 비판, 아프게 받아들인다"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 "교묘히 빠져나가는 기름장어" 일갈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6일, 이천 화재참사 유족과 나눈 대화가 논란이 된 데 대해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5일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를 찾아 유족들과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유가족들이 "높은 분들 왔다 가기만 할뿐 대안이 없다"며 울분을 토하자, 이 전 총리는 “저는 국회의원 아니고 일반 조문객이다”라고 답해 논란이 됐다.

이 전 총리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 국난극복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가족 슬픔과 분노를 아프도록 이해한다. 그러한 유가족 마음에 제 아픈 생각이 다다를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일인데, 그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것은 저의 수양부족”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진행되고 있는 유가족과 당국의 협의가 유가족의 뜻을 최대한 반영하면서 빨리 마무리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같은 불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법과제도를 개선하는데 저도 민주당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야당의 장제원 의원 등이 ‘(이 전 총리와 유가족 대화를 보고) 등골이 오싹했다’고 비판한 데 대해 “장 의원 등의 저에 대한 비판은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좋은 충고를 해주신데 대해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이 전 총리와 같은 동아일보 출신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은 그를 “기름장어”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민주당이 야당 시절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비판하며 낸 논평 중 "기름장어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교묘히 빠져나갈 생각만 하고 있다.(2016년 12월 26일 기동민 원내 대변인)", "'제2의 기름장어'라는 세간의 지적이 허투루 들리지 않는다. 국정은 총체적 난국이지만, 대통령 코스프레에만 몰두하고 있는 것 같다(2017년 2월 13일 기동민 원내 대변인)" 등을 그대로 인용하며 이 전 총리를 비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