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계 美교수, '코로나 중요 연구' 중 총격 살해당해...中출신 범행 용의자도 숨진 채 발견
중국계 美교수, '코로나 중요 연구' 중 총격 살해당해...中출신 범행 용의자도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츠버그 약대 리우 교수, 코로나 중대 발견 앞두고 2일 총격 사망
중국 출신 용의자 하오 구, 현장 인근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도난당한 물건도 없고 강제 침입 흔적도 없어...사건 미궁 속
美 수사당국 “두 사람 서로 아는 사이...범행 동기는 아직 파악 못해”
일각서 사건 배후자로 中 공산당 지목..."자살 스파이 활용한 것"
총격 살해된 빙 리우 피츠버그대 교수./피츠버그대
총격 살해된 빙 리우 피츠버그대 교수./피츠버그대

미국에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연구하던 중국계 교수가 총격으로 살해됐다. 사건 직후 중국계 용의자도 숨진 채 발견돼 사건은 미궁 속에 빠졌다.

미국 NBC뉴스와 폭스뉴스 등은 5일(현지시각)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바이러스 세포 메커니즘 이해에 중대한 발견을 앞뒀던 빙 리우(37) 피츠버그 약대 조교수가 지난 2일 로스타운십에 있는 집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리우 교수는 이날 12시쯤 머리와 목, 몸통에 총상을 입고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우 교수의 시신이 발견된 지 한 시간 후, 중국 출신 용의자 하오 구(46)라는 남성도 현장 인근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차는 리우 연구원의 집에서 불과 1.6㎞가량 떨어진 곳에 있었다. 수사관들은 용의자 하오 구가 리우 교수를 살해한 뒤 자신의 차에 돌아와 자살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로스타운십 브라이언 콜헵 형사는 “두 사람은 서로 아는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NBC뉴스는 “범행 동기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으며, 둘의 관계도 현재로서는 명확하지 않다”고 했다. 다만 집에서 도난당한 물건은 없고, 강제로 침입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일각에선 사건의 배후자로 중국 공산당을 지목하고 있다. 용의자 라오 구는 이른바 자살 스파이로서 리우 교수를 사살하고 침묵을 위해 자살했다는 주장이다. 다른 한편, 미국 내에서 활동하는 극단적인 공산주의 사회 운동가들이 사건을 사주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리우 교수는 싱가포르 국립대(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에서 컴퓨터 공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카네기멜론대(Carnegie Mellon University)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피츠버그대(Pittsburgh School of Medicine)에선 6년 전부터 연구 조교수로 일해왔다.

동료인 이벳 바하르 학과장은 “그는 아주 재능있었고, 지적이었으며 근면했다”고 설명했다. 바하르 교수는 리우 교수 부부 사이에 아이는 없으며, 리우 교수의 부모는 중국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리우 교수는 신변에 대한 걱정이나 문제를 얘기한 적이 없다”고도 했다.

피츠버그대는 성명을 통해 “리우 교수는 훌륭한 멘토이자 30편 이상의 공저 논문을 낸 다작 연구자”라며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과 관련한 세포 메커니즘과 합병증 관련 세포 구조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발견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우리는 그가 시작한 연구를 완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