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적어도 심장 시술이나 수술은 받지 않았다고 판단”
국정원 “김정은, 적어도 심장 시술이나 수술은 받지 않았다고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심장 수술 후 최소 4~5주 휴식해야...반면 김정은 20일만에 모습 공개”
“김정은 올해 공개활동 횟수 17차례...예년보다 66% 감소한 역대최소”
“북한 내부 전열 재정비·코로나 사태 맞물린 까닭”
서훈 국정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향과 대외정책 등에 관해 보고 준비를 하고 있다.

국정원이 북한 김정은의 최근 비공개 활동에 대해 “적어도 심장 관련 시술이나 수술 등을 받은 것은 없었다고 판단한다”고 6일 국회에 보고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 보고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개활동을 안할 때도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해왔다”는 국정원의 입장을 전했다.

김정은은 지난 1일 평안남도 순천 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 전까지 20일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정은이 심혈관 수술을 받은 게 아니냐’는 등의 건강이상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러한 ‘심장 수술·심장 시술설’은 활동 재개 후에도 계속 나오고 있다.

하지만 국정원은 “심장 관련된 건강 이상은 없다. 만약 그 정도라면 아무리 가벼운 수술이라도 북한 지도자니까 4∼5주 정도는 건강관리를 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인비료공장을 찾은 이유는 “먹는 문제 해결을 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자력갱생의 자신감을 주입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올해 북한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횟수가 5월 6일 현재 17차례로 예년 동기 평균(50회)과 대비해 66% 감소한 역대 최소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의 활동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선 “김 위원장이 군 전력과 당정회의를 직접 챙기는 등 내부 전열 재정비에 집중하고, 코로나가 겹쳐 공개활동이 대폭 축소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