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여직원 성추행' 오거돈 前부산시장 검찰에 고발..."성범죄자가 전국 활보하고 있다"
통합당, '여직원 성추행' 오거돈 前부산시장 검찰에 고발..."성범죄자가 전국 활보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진상조사단, 오 前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강제 추행-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직권 남용 등 혐의로 대검에 고발
'청와대 사전인지설' 관련 청와대 관계자도 수사의뢰...오 전 시장 사퇴 확인서 공증해 준 법무법인 '부산', 文이 설립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은 6일 여직원 성추행으로 불명예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을 검찰에 고발했다.

통합당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거돈 전 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강제 추행,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직권 남용 등의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

진상조사단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오전 당 회의에서 "오 전 시장은 2019년에도 성추행 범죄 의혹이 제기된 상태"라며 "이런 의혹에 대해 오 전 시장 측에서 이미 명예훼손 등으로 부산지방경찰청에 고소했기 때문에, 경찰이 신속하게 고소인 조사에 착수했으면 이번 성폭력 사건은 벌어지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했다.

곽 의원은 오 전 시장이 경남 거제의 한 펜션에서 포착된 데 대해선 "성범죄자가 전국을 활보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오 전 시장이 시장 관사에서 짐도 빼지 않고 잠적했다가 언론사에 꼬리가 잡혔다"며 "소환 조사할 충분한 여건이 됐지만, 경찰은 누구 눈치를 보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진상조사단은 이날 '청와대 사전인지설'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도 수사의뢰했다. 통합당은 총선 전인 지난 4월 초 벌어진 성추행 사건을 청와대가 사전에 인지했으면서도 총선에 미칠 영향을 의식해 사퇴 발표를 미루도록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통합당은 오 전 시장의 사퇴 확인서를 공증해 준 법무법인 '부산'을 문재인 대통령이 설립했다는 점과 현재 청와대 김외숙 인사수석도 이 곳 출신이라는 것을 이유로 들며 청와대 사전인지설에 힘을 싣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