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전 총리 겸 국회의원 당선자 이낙연, '화재 참사' 울분 토하는 이천 유가족에 "저는 국회의원 아니에요"
직전 총리 겸 국회의원 당선자 이낙연, '화재 참사' 울분 토하는 이천 유가족에 "저는 국회의원 아니에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참사 유족들과 면담자리에서 자신은 '일반 조문객'이라며 선 그어
유족들 "높은 분들 왔다 가기만 할뿐 대안 없다...이럴거면 왜왔나"
이낙연 "장난으로 왔겠나, 저는 국회의원 아니고 일반 조문객이다"
"사람 모아놓고 뭐하냐" 항의에 "제가 모았습니까?"
이낙연(왼쪽) 전 총리가 5일 경기도 이천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 마련된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 합동 분향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 조문을 위해 합동분향소를 찾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유가족들에게 원성을 듣고 자리를 떠났다.

이 전 총리는 5일 오후 4시쯤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경기 이천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체육관을 방문, 조문한 뒤 유가족들과 15분간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자리에는 이 전 총리에 대한 기대감으로 약 40명의 유족들이 유족대기실에 모여 이 전 총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슬픔에 잠긴 한 유가족이 “이번 기회에 법을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 의원님이시니까…”라고 하자 이 전 총리는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에요”라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유가족이 “국회의원들은 사고가 터져야 선심 쓰듯 해준다. 저희가 선심에 매달려야 한다. 이 사건에 대해 책임지고 저희에게 와준 분이 누가 있느냐”고 하자 이 전 총리는 정세균 총리를 언급하며 “총리가 다녀간 것으로 안다”고 했다.

유가족들이 “고위공직자 분들이 오기만 하고 똑같은 의견만 말한다. 대안을 갖고 오지 않는다”고 항의하자 “저의 위치가 이렇다”고 했다.

“높은 사람들이 왔다 갈 뿐 구체적 대안을 전해주지 않는다. 이럴 거면 왜 왔느냐”는 유가족들의 불만엔 “장난으로 왔겠느냐. 저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일반 조문객이다”고 맞받았다.

“사람 모아놓고 뭐 하는 거냐”는 항의에는 “제가 모은 게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대응했다. 다소 격앙된 분위기에서 한 유가족이 이 전 총리를 향해 “그럼 가라”고 하자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가겠습니다”라고 답하고 나서 분향소를 빠져나갔다.

이 전 총리는 조문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유가족 심정은 이해 된다”며 “이 같은 입장을 정부에 충분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