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美국방장관 “중국, 바이러스 위기 악용...정보전-역내 위협 가중”
에스퍼 美국방장관 “중국, 바이러스 위기 악용...정보전-역내 위협 가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질 떨어지는 방역 제품 공급하면서 책임 넘겨”
“남중국해에서 인민해방군이 지속적으로 공격적 행동 보여”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이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VOA).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이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VOA).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5일(현지시간) 중국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확산된 것을 악용해 정보전과 동맹에 위협이 되는 행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이 질이 떨어지는 방역 제품을 공급하면서 책임을 넘기고 무력시위를 통해 동맹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많은 나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내부 문제에 집중하고 있는 동안 미국의 전략적 경쟁국들은 위태로운 시기를 악용해 이득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그는 중국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으면서, 중국 공산당은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비판을 돌리기 위해 정보 공작을 늘리는 한편 남중국해에서 인민해방군이 지속적으로 공격적 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필리핀 함정을 위협하고 베트남 어선을 침몰시키는가 하면 석유와 가스 시추 활동을 하는 역내 국가들을 지속적으로 위협하고 있다는 것이다.

에스퍼 장관은 “특히 중국은 바이러스 확산 초기부터 투명하지 않았다”며 “바이러스에 대한 이해를 위한 관련 정보를 공유했더라면 현재 겪고 있는 모습과 많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은 초기 방역 실패에도 불구하고 좋은 인상을 주기 위해 방역품과 지원금을 통해 상황을 윤색하고 있지만 그들이 보급하고 있는 방역품의 질에 하자가 많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에스퍼 장관은 “중국이 은밀하게 군사적 강화를 병행하고 있고 선전과 위협을 혼용하며 국제적 담론을 조작하고 중국 공산당의 위상을 윤색시키려는 노력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미국이 지난주 해군 함정 2척을 남중국해에 파견한 것은 모든 나라들의 항행과 무역의 자유를 지속적으로 보호할 것이라는 점을 중국에 보낸 명백한 신호”라며 “미군이 완벽한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점을 미국인들과 동맹들에 확실히 보장한다”고 했다.

한편 VOA에 따르면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이 인위적으로 만든 산물’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지금까지 증거를 토대로 볼 때 자연발생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했다.

밀리 의장은 ‘중국이 바이러스를 의도적으로 유출시켰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적인 증거는 없지만 아마도 의도적이진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