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봉 해역서 어선 2척 해적 공격받아 한국인 1명 등 선원들 피랍...정부 "소재파악 안돼"
가봉 해역서 어선 2척 해적 공격받아 한국인 1명 등 선원들 피랍...정부 "소재파악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서부 가봉 수도 리브르빌 인근 해역에서  어선 2척이 납치세력의 공격을 받아 한국인 1명 등 선원 6명이 납치됐다.

AFP통신은 가봉 당국과 가까운 한 소식통을 인용해 "해적이 인도네시아인 3명, 세네갈인 2명, 한국인 1명을 납치했다"고 보도했다.

가봉 당국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해적이 인도네시아인 3명, 세네갈인 2명, 한국인 1명을 납치했다"고 전했다. 가봉 국방부는 AFP의 확인 요청에 답변하지 않았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4시 40분(현지시간)께 서아프리카 가봉 리브르빌 인근 산타 클라라 연안에서 새우 잡이 조업 중이던 세네갈 선적 아메르지(Amerger) 2호와 7호 등 선박 2척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납치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조업 당시 두 선박에는 각각 9명의 선원이 탑승해 있었는데, 납치세력들은 아메르지 2호 선원들을 모두 7호로 옮겨 태운 뒤 북쪽 방향인 적도기니 코리스코섬 인근까지 이동했다.

이후 18명의 선원 중 한국인 선장 1명을 비롯해 6명만 스피드보트에 옮겨 태워 도주했고, 나머지 12명은 풀려나 아메르지 7호를 타고 리브르빌항으로 돌아왔다. 풀려난 이들은 세네갈인 11명, 마다가스카르인 1명 등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납치세력들의 신원 및 소재 등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3일 즉각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해 유관기관에 상황을 전파하고, 피랍 사실을 가족에게 통보했다. 또 가봉과 프랑스, 미국 등 관련국에 피랍선원 구출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주가봉대사관도 비상대책반을 구성, 가봉 외교부와 해군 당국을 접촉해 신속한 구조를 요청했다.

가봉 해역에서 해적 공격 보고는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전해졌다.

작년 12월에도 리브르빌 인근 해역에서 어선 여러 척이 공격을 받았으며 중국인 선원 4명이 억류되고 가봉인 선장 1명이 살해되는 등 최근 가봉 해역을 포함한 기니만(灣)에서는 해적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