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유일 무소속 당선자 이용호 "사전투표 없애야 한다...악용 정황 곳곳에서 감지 돼"
호남 유일 무소속 당선자 이용호 "사전투표 없애야 한다...악용 정황 곳곳에서 감지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당수 지역에서 사전투표율이 본투표율보다 더 높아...문제 있다"
"사전투표는 전국 어디서나 가능하기에 이를 악용하는 정황 곳곳 감지 돼"

 

호남에서 유일한 무소속 당선자이자 여권 성향인 이용호 의원이 "사전투표일을 축소하거나, 이를 없애고 본 투표일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5일 성명서를 내고 "사전투표제는 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그는 현재 이틀인 사전투표일을 하루로 축소하거나, 사전투표제를 없애고 본 투표일을 이틀로 늘리는 식으로 제도를 고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사전투표는 본 선거일에 불가피하게 투표하지 못하는 경우를 고려해 만들어졌는데, 상당수 지역에선 사전투표율이 본 투표율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 모든 후보자들은 본 투표보다 사전투표에 올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법정선거운동 13일이라는 기간도 후보 검증과 비교에는 짧다"며 "사전투표에서 사실상 선거 승부가 끝나는 현상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했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기간은 4월 2일부터 14일까지였다. 사전투표는 4월 10~11일 이틀 동안 실시됐다. 4·15 총선엔 총 2912만명이 투표했는데, 그 중 40.8%에 해당하는 1187만명이 사전선거를 통해 투표했고, 선거일 당일엔 1724만명(59.2%)가 투표했다. 

이 의원은 또 "사전투표는 전국 어디서나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악용하는 정황도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사전투표일에 맞춰 각종 모임을 만들고, 관광을 빙자해 타 지역에서 투표를 하도록 동원하는 식"이라고 했다. 그는 "총선 시기 농한기를 맞은 농촌 지역구의 경우는 더 심각하다"면서 "각종 관변단체, 산악회, 종친회 등 그 양상이 매우 광범위해 지칫 관권(官權), 금권(金權), 동원 선거로 흐를 수 있는 허점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사전투표 조작'과 관련해선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그런 선거부정이 일어날 소지는 없다"며 "정국을 혼란하게 하거나 불필요한 논란을 확산시켜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호남에서 유일하게 무소속으로 재선에 당선됐다. 호남 전체 28석 중 27석은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가져갔다. 이런 가운데 이 의원은 민주당 복당을 원하고 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