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정은 사망설 퍼나르던 일부 유튜버들, 사과도 없이 부정선거에 올인"
홍준표 "김정은 사망설 퍼나르던 일부 유튜버들, 사과도 없이 부정선거에 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분히 민경욱 의원 수작업 개표 지켜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부정선거 여부는 차분히 인천 민경욱 의원의 수작업 개표를 지켜 보고 판단 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섯부르게 단정하고 흥분 할 일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론상으로는 부정 전자 개표가 가능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지금도 의문이 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은 사망설에 가장 흥분하고 거짓 기사를 퍼나르고 생산하던 일부 유투버들이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또 부정선거 여부에 올인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정선거 여부는 인천 민경욱 의원이 투표함 보전 신청을 하고 재검표를 요구 하고 있으니 수작업으로 재검표 해보면 바로 드러 난다"며 결과를 지켜보자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