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는 5.18 사람들이 법이냐고!"...광주 시민, 시청에 '전두환 치욕 동상' 설치 강력 항의해 눈길
"광주에서는 5.18 사람들이 법이냐고!"...광주 시민, 시청에 '전두환 치욕 동상' 설치 강력 항의해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여성, 시청 공무원에 절규..."왜 그런 원망과 불평, 열등의식과 피해의식 내 새끼들에게 가르치나"
"그거 갖다 놓은 거 합법이여? 5.18에 대해서 우리도 생각이 있는 사람들이여!"
"광주에서는 5.18 사람들이 법이냐고! 나머지 광줏것들은 사람새끼도 아니냐고!"
사진 = SNS 캡처
사진 = SNS 캡처

광주(光州) 시민이 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앞)에 '전두환 치욕 동상'이 설치된 것에 대해 광주시청 공무원을 상대로 강력 규탄하는 내용의 음성 파일이 화제다.

5.18단체들은 지난달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놓인 전두환 동상을 광주 5.18민주광장으로 옮겼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고(故)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재판을 앞둔 이전 결정이었다.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일부 시민들은 일명 '전두환 치욕 동상'이란 이름으로 불리는 이 동상을 뿅망치로 때리거나 발로 걷어차는 등의 물리적 행위를 통해 증오심을 드러냈다. KBS, 연합뉴스를 위시한 수많은 매체들은 이 같은 시민들의 모습을 비중있게 다뤘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은 전두환 동상을 집단적으로 난타하는 일련의 분위기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한 여성이 광주시청의 5.18 담당 공무원에게 전화로 격정을 쏟아내며 이를 강력 비판하는 내용의 음성 파일이 공유되고 있다.

광주 상수동에 거주하는 해당 여성은 “민주광장에다가 그 이상한 동상 누가 갔다 놨어요?”라며 “미성년도 안 되는 어린 애기들이 스트레스 받았다고 좀 때리고 가자고 한다. 그 어린 것들이 방망이질 하게 (동상을) 누가 갔다 놨어요?”라고 따졌다.

그는 “5.18 유공자 아니면 광주 살면 안 돼요? 거 전두환 대가리 우리 때리고 살아야 돼요?”라며 “왜 그런 원망과 불평과 열등의식과 피해의식을 내 새끼들에게 교육을 시키느냐고”라고 거듭 항의했다.

또한 그는 “그거 갖다 놓은 거 합법이여? 선생님 한번 말씀 좀 해 봐봐. 내가 지금 심장이 떨려 말을 못하고 있어”라면서 “5.18에 대해서 저거들 생각이 있으면 우리도 생각이 있는 사람들이여!”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는 여론을 장악한 5.18 관계자들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5.18 유공자 혜택 때문에 우리 새끼 세빠지게 공부시켜 놔도 가산점 못 받는 것 때문에 우리도 흥분하는 사람들이라고!”라면서 “그 관계자들이 말하면 여기서는 법이여? 광주에서는 5.18 사람들이 법이냐고! 나머지 광줏것들은 사람새끼도 아니냐고!”라고 절규했다.

그는 6분이 넘는 발언시간 내내 자녀 교육을 걱정했다. 그는 “오늘도 내 아들놈하고 나이가 똑같아 보이는 새끼가 스트레스 받았으니께 또 때리고 가자고 방망이를 휘둘러대는데 애미라는 년이 애들을 말리면서 애기 새끼들과 싸우게끔 만드는 그 5.18인간들이 사람이여!”라고 소리쳤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이하는 해당 음성파일 전문(全文)

시민(시)과 공무원(공)의 통화이다.

(시) 여보세요.

(공) 네. 안녕하십니까.

(시) 여기 광주 상수동인데 나 어제 서울에서 내려오다가 아주 험악하고 흉한 꼴을 봤는디, 민주광장에다가 그 이상한 동상 누가 갔다 놨다? 그 미성년도 안 되는 어린 애기들이 스트레스 받았다고 좀 때리고 가자고, 그 어린 것들이 방망이질 하게 누가 갔다 놨냐구요?
내가 심장이 노글노글해 갖고, 녹아 갖고, (언성 높이며) 아저씨 새끼 있소? 새끼 있냐구요? 네, 우리 새끼들 어떻게 광주에서 키워야해? 이사가야 해 우리? 뭔 놈의 그런 더러운 짓거리를 애들에게 가르쳐요? 그 민주광장에 지금 애기들 논다고, 내일이고 모레고 겁나게 기어나갈 것인디, 내 새끼들 나가 보내야 돼요, 말아야 돼요? 거, 합법이여? 그거 갖다 놓은 거 합법이여? 선생님 한번 말씀 좀 해 봐봐. 내가 지금 심장이 떨려 말을 못하고 있어, 후우, 후우, 후우...

(공) 지금 5.18 민주광장에 전두환 동상 때문에 전화 주신 거예요?

(시) 그거 광화문광장에 있던 거를 서울의 우리 애기 엄마들이 그런 거 좀 보호하자고 없앤 걸 왜 광주에 갖다 놓소, 도로? 왜 광주에 도로 갖다 놨냐고, 그거를.
아저씨예, 5.18 유공자 아니면 광주 살면 안 돼요? 거 전두환 대가리 우리 때리고 살아야 돼요?
내 새끼가 어제 어린 아이 새끼들처럼 나 모르는 사이에 때리고 지나가면 아저씨가 우리 새끼들 교육 책임질라? 그 어떤 인간이 갖다 놨소? 어떤 추접한 인간이 그런 살인자 교육 하게끔 갖다 놨어? 예? 아저씨 요새 뉴스 안 봤소? 벤틀리고 뭐고 돈 있는 집 새끼 지나가다가 얻어맞는 꼴 안 봤냐고... (언성을 높이며) 왜 그런 원망과 불평과 열등의식과 피해의식을 내 새끼들에게 교육을 시키느냐고? 우리가 광주에 사는 게 죄인이냐고? 5.18에 대해서 저거들 생각이 있으면 우리도 생각이 있는 사람들이여! 5.18 유공자 혜택 때문에 우리 새끼 세빠지게 공부시켜 놔도 가산점 못 받는 것 때문에 우리도 흥분하는 사람들이라고!
이런 의견이 있으면 저런 의견도 있는 것이지, 그건 뭐하러 갔다 놨소? 거기는 5.18사람들 땅덩어리여? 우리 광주시민 땅덩어리 아니여?
선생님, 공무원이니까, 여기 조형물 관계자라면서요? 합법으로 갖다 놨어요?

(공) 조형물 관계자가 아니고요 5.18 관련 부서에 있고 다른, 전두환 동상에 대해 담당자분이 없어서 제가 대신 연락처를 말씀드리고...

(시) 아유, 우리 학교 애 엄마들하고 어제께 애기들 그 뿅망치로 대굴빡 때리는 거 동영상 찍어놓은 거, 전부다 해서 보고 애기들 엄마하고 우리 동네 유치원 애기들 엄마들하고 교회분들하고 쫓아간다, 세상에, 여기에, 세상에, 세상에, 광주에 사는 게 이렇게 쪽팔릴 수가 없다니깐요, 나는!

(공) 저..

(시) (악을 쓰면서) 그거를 갖다가... 거기가 어디여, 거기가 5.18만 있는 데여? 거기 매점, 물건 사러, 우리 딸년이 옷 사러 갈 때 지 친구가 때려가지고, 그런 형국을 내 눈으로는 직접 못 보지마는, 그런 일이 있으면, 아저씨, 그거 교육적으로 어떻게 보상해 줄라?
아니, 5.18사건에 대해서 정확한 진상도 우리는 몰라. 근데 그 관계자들이 말하면 여기서는 법이여? 광주에서는 5.18 사람들이 법이냐고! (악을 쓰면서) 나머지 광줏것들은 사람새끼도 아니냐고!

(공) 저, 선생님, 여러 가지 다양한 의견이 있으신 것 같고, 저희가 그런 의견을 옹호하는 건 아니고, 일단 전두환 동상을 옮겨 놓은 단체들이 있겠지요. 저희가 확인을 해서 의견을 전달하겠습니다.

(시) (소리치듯이) 그러니 우리는 공무원, 나라를 믿고 공무원들에게 전화를 하는 것 아니요? 아저씨, 아저씨가 어떻게 그거를 봐야 된다니까. (거의 울듯이) 세상에 새끼들이 무서워서 문밖에를 내 보낼 수가 있냐고!

(공) 선생님, 물 좀 드시고요, 가라앉히시고 좋은 의견...

(시) (잘 안 들림) 누가 동성애 축제하는 거, 그 못 볼 꼬라지를 보고 눈 달고 있는 게 원망스러울 지경인데, 그 놈의 거를 또 갖다 놓으면 우리한테 어쩌자는 거요? 우리는 광주에서 살아야 하는 거여, 살지 말아야 하는 거여? (잘 안 들림) 광주땅에서 키워요, 그렇게 하면...

(공) 네, 의견을 전달하겠습니다.

(시) 불법인지, 합법인지, 알아서 (잘 안 들림) 월요일날 우리 학부형들하고 같이 가볼라니까, 아주, 더러워서 그럴 걸... 진짜... 더러워 죽겄소, 진짜 (오열하면서) 진짜 진짜... 새끼들한테 무슨 그런 더러운 교육을 시키냐고! 오늘도 내 아들놈하고 나이가 똑같아 보이는 새끼가 스트레스 받았으니께 또 때리고 가자고 방망이를 휘둘러대는데 애미라는 년이 애들을 말리면서 애기 새끼들과 싸우게끔 만드는 그 5.18인간들이 사람이여! 문재인이가 잘못한다고 우리가 문재인이 모자지 썰어제끼면 좋다고 날뛸껴?
이런 의견이 있으면 저런 의견이 있는 것이지. 콜라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으면 사이다 좋아하는 사람도 세상에 있는 것이여! (악을 쓰면서) 오매, 오매, 오매, 그것 좀 제발 치워버려, 끔찍해요, (진이 빠진 목소리로) 아주! 똑바로 좀 말하시오, 똑바로 좀 말하라고. 진짜 환멸이 느껴져, 광주사는 게, 환멸이 느껴져...

(공) 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