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연구소서 유출...엄청난 증거 있다”
폼페이오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연구소서 유출...엄청난 증거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 이어 중국 우한연구소 유래설 강하게 주장
“중국의 실패로 전세계 팬데믹 상황 빠진 것은 이번이 처음 아냐”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유출 경위 조사하려는 과학자들 통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 시각)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중국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초래됐다는 ‘엄청난 증거(enormous evidence)’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30일 “증거를 봤다”며 우한 연구소 유래설을 제기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이어 폼페이오 장관까지 중국을 지목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ABC방송의 ‘디스위크’에 출연해 “이것(코로나 바이러스)이 우한에 있는 그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엄청난 양의 증거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세계를 감염시킨 역사가 있고 수준 이하의 연구소를 운영한 전력이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중국 연구소의 실패 때문에 전 세계가 팬데믹(대유행) 상황에 빠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전적으로 변형됐거나 인공적으로 만든 것은 아니라는 DNI(국가정보국)의 보고서에 대해선 “불신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DNI는 CIA(중앙정보국), NSA(국가안보국), DIA(국방정보국) 등 미 16개 정보기관을 관할하는 기관이다. 지난달 30일 이 바이러스가 자연적으로 발생했다는 주장에 힘을 싣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한편, 우한 연구소의 유출 의혹에 대해 계속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의도적으로 바이러스를 유출했다고 생각하는지, 아니면 우발적 사고라고 보는지 질문에 “그에 관해 말할 게 없다. 알아야 할 많은 게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국의 비협조와 은폐 의혹을 비판했다. 그는 “중국이 권위주의 정권이 하는 것처럼 행동하면서 사안을 숨기고, 은폐하려 하고, 혼란스럽게 했다”며 “세계보건기구(WHO)도 그런 일을 하는 도구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협은 지속되고 있고, 팬데믹은 진행 중”이라며 “하지만 중국 공산당은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알아내기 위한 서방 세계, 세계 최고 과학자들의 접근을 계속 막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과학자들이 미국에서 활동했다면 이것 (바이러스 샘플)을 제공했을 것”이라며 “(그래서) 의견을 교환하고 신속하게 대응책을 찾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우한 연구소 유래설에는 이곳에서 생물학 무기로 이 바이러스를 만들었다는 의혹과 실험 중 사고로 연구진에게 전염돼 퍼졌다는 의혹이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1일 “과학적 근거가 없는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발했으며,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대응팀장도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자연에서 기원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