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中, 내가 재선하지 못하도록 무슨 일이든 할 것”
트럼프 대통령 “中, 내가 재선하지 못하도록 무슨 일이든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29일 로이터통신과 인터뷰 “中, 무역 압박 벗어나기 위해 민주당 바이든 후보의 당선 원해”
“中, 전 세계에 바이러스 알리기 위해 더 이른 시기에 적극적으로 노력했어야”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이 책임져야 할 많은 것들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나는 많은 일들을 할 수 있다...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조사 중”
로이터 통신 관련 기사 화면 캡처
로이터 통신 관련 기사 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루고 있는 방식은 11월에 있을 대통령 선거에서 자신이 재선하지 않도록 만들기 위해 중국이 무슨 일이든지 할 수 있는 일은 다 할 것이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에 대해 거칠게 말하며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이 책임져야 할 많은 것들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에서만 6만 여 명의 사망자를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에 대해 중국을 비난해왔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미국 경제는 깊은 불황에 빠졌으며 재임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위기에 처하게 만들었다.

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했다고 비난을 받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은 전 세계가 더 이른 시기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인지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했어야 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중국에 관세 부과나 채무 탕감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는 “나는 많은 일들을 할 수 있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내가 이번 선거에서 지도록 만들기 위해 무슨 일이든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부과한 무역 및 다른 분야에 대한 압력을 완화시키기 위해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가 이번 대선에서 당선되기를 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끊임없이 자신들이 순진무구한 정당인 것처럼 선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과 체결한 무역 협정은 만성적인 미국의 대중 무역 적자를 줄이기 위한 것이며, 중국은 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추락에 매우 화가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이날 인터뷰에서 한국이 미국에 방위비를 더 분담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구체적으로 얼마를 더 지불할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거래를 할 수 있고 그들은 거래를 하기를 원한다”며 “그들은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이어 “내가 대통령 임기를 시작한 이래로 그들은 과거보다 더 많은 돈을 지불하고 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