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성폭력 가해자들, '나 죽었소'라며 평생 엎드려 있어야"
이순재 "성폭력 가해자들, '나 죽었소'라며 평생 엎드려 있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순재 씨.(연합뉴스 제공)
배우 이순재 씨.(연합뉴스 제공)

 

문화계 원로인 배우 이순재 씨가 최근 잇따라 터져나온 문화계의 성폭행-성추행 파문과 관련해 "가해자들의 경우는 이 분야를 떠나야 되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씨는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 전부가 다 자중하는 입장이다. 원로들이 모여도 서로 얼굴만 쳐다보고 있다. 할 말이 없는 거다. 이제부터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고 책임감과 미안함을 표했다.

또 이 씨는 "참담하다. 그동안 묻혔던 일들이 '미투'를 통해 지금 다 드러나고 있는데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어떤 의미에서는 한번 터질 일이 터진 게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해자들의 경우는 이 분야는 다 떠나야 될 거 아닌가 싶다. 경중에 따라서 정해지겠지만 다들 자기표현으로는 깊이 반성하고 평생을 그렇게 살겠다고 약속을 했으니까 지금 한 약속을 잘 지키고 '나 죽었소'하고 평생 엎드려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씨는 자신이 알고 있던 배우와 연출가들이 가해자로 지목되고 또 혐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서로 아는 사이였기 때문에 배신감이 들기도 한다. 그리고 관객들과 국민들에게 정말 죄송한 마음이 든다"라며 "정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게 없고 앞으로 정신 바짝 차리고 좋은 작품, 좋은 공연, 좋은 연기 보여드리도록 다시 한 번 절치부심하겠다"라며 문화계 원로로 국민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또 성폭력에 노출된 후배 배우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하나의 꿈을 가지고 이 분야에 들어왔다가 그런 참담한 일을 당하고 포기하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모든 것이 새롭게 될 거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면 다시 무대에 섰으면 좋겠다. 이 모든 일은 피해자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