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악화 지역국 전가 우려' KBS, 지역국 축소·폐지 공식화...박대출 "수신료부터 포기해야"
'경영악화 지역국 전가 우려' KBS, 지역국 축소·폐지 공식화...박대출 "수신료부터 포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방통위 변경허가 절차 마무리되면 구체적 일정 공유"...지역국 축소-폐지 공식화 공지
박대출 의원 "KBS가 여당이 된 걸로 착각하나. 방통위의 누가 허가 내준다고 했나"
지역 시민단체-KBS노동조합, 지난해부터 지역국 통폐합 결사 반대
양승동 KBS 사장
양승동 KBS 사장

공영방송 KBS가 경영악화 책임을 지역방송국에 전가하고 있다며 지역국 축소정책을 백지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KBS가 지역방송국 축소·폐지를 공식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KBS노동조합(1노조)와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실에 따르면 KBS 사내 게시판에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변경허가 절차가 마무리되면 구체적 일정을 공유한다'는 내용과 함께 이같은 공지가 27일 올라왔다.

방송통신위원회의 허가가 나오는 대로 진주와 포항, 안동, 목포, 순천, 충주, 원주의 조직개편과 인사를 한다고 밝힌 것이다.

이에 박대출 의원은 "KBS가 여당이 된 걸로 착각하나. 방통위의 누가 허가 내준다고 했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KBS는 방송법에서 규정한 국가기간방송이다. 공적 책임과 방송의 공공성·공익성, 지역성 보장과 실현은 법상 KBS의 의무"라며 "공적 책무를 버리려면 수신료부터 포기하는게 순서다. 수신료 받으면서 지역방송국 축소·폐지는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통위 변경허가 심사는 수신료 폐기 후에 하라"며 "KBS가 수신료 받는 한 허가는 불가하다. KBS측의 신청을 즉각 반려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KBS는 지난해 7월 연간 600억원 절감을 목표로 이른바 경영위기 돌파라는 '2019비상경영 계획안'에 지역방송에 대한 내용을 포함했다.

지역 시청자로 구성된 7개 지역 시민단체와 KBS노동조합은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시청자가 허락하지 않는 지역국 통폐합에 대해 결사 반대해왔다.

지난해 12월 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여야 의원 10명의 공동주최로 열린 'KBS 지역방송국 축소 여부에 관한 긴급 토론회'에서는 KBS가 경영악화의 책임을 지역방송국에 전가하고 있다며 경영난 해소를 위한 근본적인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