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中대사 "한국 기업인의 신속한 입국 보장"...출입국 '패스트트랙' 제도 합의
싱하이밍 中대사 "한국 기업인의 신속한 입국 보장"...출입국 '패스트트랙' 제도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하이밍, 전경련 주최 조찬간담회서 "韓中이 패스트트랙에 합의, 발표될 예정"
"상호방문 원활화를 진지하게 검토...업무복귀와 조업재개 위해 많은 노력"
"중국 진출한 한국 기업도 다양한 금융·세제 지원 받을 수 있어...中에 투자해달라"

싱하이밍(邢海明) 주한(駐韓)중국대사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으로 인해 꽉 막힌 한국 기업인의 신속한 입국을 보장하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양국 정부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28일 오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주최한 조찬간담회 기조발표에서 “한중이 패스트트랙에 합의했고, 조만간 협의 내용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중국이 전세계를 상대로 비자를 108건 밖에 발급하지 않았는데, 한국 측에 발급한 비자가 굉장히 많다”며 “중국은 한중간 경제교류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지난달 28일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잠정 중단 조치했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인들은 중국 내 사업장을 왕래하는 데 상당한 불편을 겪어야 했다. 중국 현지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들 역시 발이 묶인 채 머물러 있어야 했다.

싱 대사는 “중국에서 일하는 한국 기업 직원이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상호방문 원활화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 한국 기업 관계자의 업무복귀와 조업재개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에 앞서 싱 대사에게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도 중국 기업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금융·세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싱 대사는 “한국 기업도 지원이 가능하다”며 “중국 정부의 감세와 금융 지원 등 기업재난지원 정책은 외자기업에도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지원하면 관련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조찬간담회에는 전경련 관계자와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 대표·임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