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그간 경험해보지 못한 경기침체 우려...수출에 큰 충격"
홍남기 경제부총리 “그간 경험해보지 못한 경기침체 우려...수출에 큰 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도국에 4억달러 연내 긴급지원하고 K-방역 등 국제공조 강화
향후 3년간 신남방·신북방 공적개발원조에 70억달러 투자
사진: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여파에 대해 "그간 경험해보지 못한 경기침체가 우려되며 우리 경제와 민생도 전례 없이 어려운 시기"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로서는 대외 경제환경의 급격한 악화가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 상황에 대해 "세계교역이 급감해 수출 중심의 우리 경제에 큰 충격이 되고 있고, 국제 유가 대폭 하락, 글로벌 외국인직접투자(FDI) 급감 등 대외변동성과 불확실성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달 20일까지 우리 수출이 26.9% 감소하는 등 영향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대외경제환경 악화 변수로 인적·물적자원의 국가 간 이동 단절로 인한 수주 차질, 현지 공장 가동 중단, 글로벌 가치사슬 약화와 자국 우선주의 경향 등도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대규모 프로젝트의 발굴부터 입찰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해외 인프라 수주 활성화 방안을 다음달까지 마련하고, K방역 등 국제공조와 양자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보건사업에 4억달러 이상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자금을 연내 긴급 지원하고, 26개 저소득국에 대해 1억1000만달러의 채무상환을 유예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15년 이상 증액이 없었던 수출입은행의 해외 현지법인 4개의 자본금을 1억4500만달러에서 4억달러로 약 3배 증액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향후 3년간 신남방·신북방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직전 3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70억달러(8조5천억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전략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