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산업연구원 "주택시장, U자형 침체 가능성 커"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시장, U자형 침체 가능성 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27 14:16:00
  • 최종수정 2020.04.2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자 절반 "주택시장 규제, 시장경제 원리 저해하는 과도한 상태"
사진: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국내 주택시장이 U'자형 침체를 겪을 가능성이 크다는 진단이 나왔다. 주택시장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때와 같이 점진적인 하락세를 보이다 서서히 회복한다는 것이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26일 최근 주택시장 전문가와 주택사업자 총 151명을 상대로 긴급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0.8%(77명)가 주택시장이 '향후 1∼2년간 하락 후 점진적인 회복세로 전환'하는 U자형 침체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 뒤를 이어 '올해 말까지 하락 후 내년 상반기부터 회복세로 전환'하는 'V'자형 침체(30.6%), '올해 말까지 급락 후 3∼5년간 침체 지속'하는 'L'자형 침체(14.1%), '향후 2∼3년간 하락 후 인구요인에 의한 장기 침체기로 이행'하는 'I'자형 침체(4.7%) 등의 순서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아파트 매맷값은 1년간 전국적으로 18% 급락했다가 이후 반등했으나 이전 수준까지 회복하는 데 3년이 걸려 V자형 침체에 가까웠다. 반면,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는 5년 동안 9%까지 점진적인 하락세를 유지하다가 이후 종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 3년이 소요돼 U자형 침체 유형을 보였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정책연구실장은 "코로나19로 위기가 실물시장에서부터 점진적으로 확산해 금융시장으로 전이되는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며 "위기의 전개·확산 과정이 느리면서도 그 기간과 폭은 더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정부 주택시장 규제에 대해선 이번 조사에 참여한 시장 전문가와 주택 사업자들의 49.3%가 '전반적으로 시장경제의 기본원리를 저해하는 과도한 상태'라고 응답했다. 규제 완화의 우선순위는 대출 규제 완화, 세제·거래규제 완화, 가격 규제 완화 순으로 나타났다.

주산연은 "코로나19에 따른 주택시장 대책은 수십 차례의 더듬기식 활성화보다는 모든 정책수단 대안을 망라한 뒤 두 차례로 나눠 5월 중 1단계, 6개월 뒤인 11월께 2단계 대책을 과단성 있게 시행하는 것이 효과성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제언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