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로이터통신 "김정은 전용열차, 21일부터 원산역에 정차 상태"
38노스-로이터통신 "김정은 전용열차, 21일부터 원산역에 정차 상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위성사진에서 보이지 않았지만 21일과 23일 찍은 사진에서는 모두 관측돼"
"전용열차의 존재가 그의 행방을 확인하거나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것은 아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25일(현지시간)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전용열차가 김정은의 원산 휴양시설 인근에 위치한 역에 정차 중이라고 보도했다.

길이 250m에 달하는 전용열차는 일부분이 역사 지붕에 의해 가려져 있지만 김정은 일가만 이용하는 기차역에 분명히 모습을 드러냈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이 열차는 지난 15일 위성사진에서 보이지 않았지만 21일과 23일 찍은 사진에서는 모두 관측됐다.

38노스는 이런 동향이 김정은이 북한 동부 원산에 머물고 있다는 그간 보도의 신빙성에 무게를 실어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이날 유고를 둘러싼 갖가지 추측을 낳고 있는 김정은의 신변과 관련, 전용열차의 존재가 그의 행방을 확인하거나 건강상태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라고 38노스는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이날 김정은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기차가 지난 21일과 23일 북한 원산리조트 지역에 정차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미국 내 싱크탱크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라며 이같이 전했다.

원산 단지에는 김정은 전용 특각이 있다. 이 특각에는 9개 동의 숙박시설과 레크레이션 센터로 이뤄졌으며 중앙에는 김 위원장이 2014년 집권한 직후에 세운 대형 건물이 들어서있다.

또한 보안을 강화한 부두시설과 사격장, 요트장이 있으며 기차역 부근에는 경비행기용 활주로 쓰다가 작년 하반기에 승마장으로 전환한 트랙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은 지난 11일 평양에서 열린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장면을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김일성 주석 생일인 지난 15일에도 김정은은 집권 후 처음으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았다.

CNN은 지난 20일 김정은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해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다.

전일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김정은의 건강상태 자문을 위해 북한에 의료진을 급파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특이 동향은 없다"고 선을 그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 23일 "그들(CNN)은 오래된 자료를 바탕으로 기사를 썼으며 부정확한 보도"라고 언급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