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과 정용진, '못난이 왕 고구마'로 또 다시 나섰다
백종원과 정용진, '못난이 왕 고구마'로 또 다시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과 정용진, 강원도 못난이 감자 30t 이어 해남 못난이 고구마 450t 유통에 협력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힘을 합쳤다. 정 부회장이 백 대표의 부탁으로 못난이 왕고구마 판매 지원에 나선 것이다.

이마트는 23일부터 SSG닷컴, 이마트에브리데이 등과 함께 해남 '못난이' 왕고구마를 일반 고구마의 반값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판매 물량은 이마트 213t, SSG닷컴 7t, 이마트에브리데이 12t이다.

이마트와 관계사들이 매입하기로 한 못난이 고구마 물량은 총 300t가량이다.

이마트는 3kg 고구마 1봉을 9천98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행사카드를 이용하면 보다 저렴한 5천988원에 구입할 수 있다.

신세계TV쇼핑도 못난이 고구마 유통에 나섰다. 오는 27일 방송에서 일반 고구마와 못난이 고구마를 섞은 8kg 중량의 상품을 판매한다. 신세계푸드는 매입한 못난이 고구마 3t을 가공해 '고구마 연유 브레드'로 출시하기로 했다.

못난이 고구마 행사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정용진 부회장에게 판매 지원을 부탁하면서 시작됐다. 백 대표는 SBS '맛남의 광장' 촬영 당시 정 부회장에게 전화로 해남 못난이 고구마 450t 판매를 부탁했다. 백 대표와 정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같은 방송에서 강원도 못난이 감자 30t 유통에 협력한 바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