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북한에 2억원 상당 방호복 2만벌 반출 승인
文정부, 북한에 2억원 상당 방호복 2만벌 반출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재원은 지원단체가 자체적으로 마련”
1억원 상당 손소독제 승인 이어 두 번째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방호복 2만 벌을 보내겠다는 국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안을 승인했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승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대북 인도적 지원 요건을 갖춰 신청한 민간단체 1곳에 대해 방역 물자 반출을 지난 21일 승인했다”며 “승인된 물품은 2억원 상당의 방호복 2만 벌”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물품 마련의 재원은 해당 지원단체가 자체적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해당 단체가 비공개를 희망함에 따라 단체명과 반출 경로, 시기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달 31일 북한에 1억원 상당의 손소독제를 보내겠다는 민간단체의 방역지원안을 처음으로 승인했다. 해당 물품들은 현재 북한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손소독제는 반출하는 단체와 방호복을 지원하는 단체가 같은 곳인지에 대해서도 함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여러 단체들이 대북 지원 계획을 갖고 요건을 갖추기 위한 준비 중에 있다”고 했다. 따라서 앞으로 방역물품의 대북 지원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2일 “남북보건협력과 관련해서 정부는 기본적으로 협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관련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적절한 시기, 적절한 방식으로 추진 방식을 판단해 나가겠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