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예비신부' 김유진 PD, 과거 집단폭행 가담 의혹..."사과 한마디 없었다"
'이원일 예비신부' 김유진 PD, 과거 집단폭행 가담 의혹..."사과 한마디 없었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22 11:39:43
  • 최종수정 2020.04.2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일 셰프-김유진 PD 커플,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럽지' 출연 중 의혹 휩싸여...결국 자진 하차 결정
사건 피해자라고 밝힌 글 작성자 "2008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김유진 PD 등에게 집단폭행 당해"
"슬리퍼로 바닥에 쓰러질 때까지, 쓰러지고 나서도 여러차례 구타 당했다"
김유진 PD(左), 이원일 셰프.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공식 스틸)
김유진 PD(左), 이원일 셰프. (사진=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공식 스틸)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 출연 중인 이원일 셰프 예비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사건 피해자라고 밝힌 작성자는 김유진 PD의 이름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부럽지'에 출연 중인 예비신부라는 표현으로 유추 가능하도록 했다.

작성자는 "요즘 스타 셰프 예비부인이라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포털 사이트 메인에 자주 뜨는 분은 앞으로 꽃길을 걸을 텐데, 반면에 저는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앞으로 이 사람을 TV에서 그리고 인터넷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가 없어서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작성자는 이어 자신이 지난 2008년 16세였던 당시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씨 남자친구와 또 다른 남성 B씨에 대해 좋지 않은 말을 했다는 이유였다. 작성자는 "이를 알게된 B씨가 사과하는 자리를 만들어주겠다며 나를 불렀다"고 했다.

작성자는 "먼저 도착해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는데 김씨가 걸어오다가 신고 있던 슬리퍼를 벗어 나를 때렸다"며 "바닥에 쓰러질 때까지, 쓰러지고 나서도 여러차례 구타를 당했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이후에도 폭행을 당하고 협박 받았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어린 마음에 맞고 사과했으니 이제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후에도 김씨의 폭행은 이어졌다"며 "김씨를 포함해 가해자 8~10명이 나를 주차장 가운데 세워두고 뺨과 머리를 때렸다. 노래방에 데려가 집단 폭행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흐른 후 다들 성인이 되고, 가해자 중 대부분은 먼저 다가와 사과했고, 그중 한명은 아직도 잘 지내고 있는데, (김유진 PD만)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했다.

작성자는 "(김유진 PD가) 뉴질랜드를 떠나 한국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잊고 살았다"며 "그런데 TV를 켜도, 컴퓨터를 켜도 그 여자의 얼굴이 보이는 걸로 모자라 '부럽지'라는 타이틀이 달려 보도되는데 대체 저는 이 트라우마에서 언제쯤 벗어날 수 있을까"라고 했다.

한편 시청자들의 하차 요구가 쇄도하자 이원일 셰프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부럽지' 자진 하차를 발표했다. 이원일 셰프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는 22일 "이원일 셰프의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 죄송하다. 가장 먼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분을 찾아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출연 중인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프로그램은 자진 하차하도록 하겠다. 여러분에게 실망감을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한다. 당사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